Korea

“나 확진잔데, 당신 식당 들른거 공개해?” 코로나19 사기주의보

© News1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며칠 전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며 식당 이름을 공개하길 원하지 않는다면 돈을 내놓으라고 A씨를 협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악용해 전화사기(보이스피싱)나 휴대폰 문자사기(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어 정부가 강력한 단속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금융위원회, 경찰청과 함께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 등을 악용하는 보이스피싱·스미싱 시도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스미싱 문자 시도 사례가 지난 15일 기준 9688건에 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에는 전화로 보건당국·확진자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사기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이 외에도 전화번호 조작을 시도해 보건·의료기관 등을 사칭하는 ‘발신번호 변작(조작)’도 15일 기준 165건에 달하는 등 유사 범죄시도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으로 인한 국민의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확산 방지를 위해 통신3사와 협력해 모든 국민들에게 코로나19 관련 보이스피싱·스미싱 경고 문자를 발송할 것”이라며 “향후 사태 가 안정될 때까지 필요할 경우 즉시 경고 발령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앞으로 보이스피싱 전화 등 신고 접수시 사용된 전화번호는 즉시 이용중지하고, 스미싱 문자 등 신고 접수시 인터넷 주소(URL)도 즉시 차단된다.

또 보건·의료기관의 전화번호로는 원천적으로 발신번호 변작이 불가능하도록,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변작 차단 목록에 관계기관 전화번호를 조기에 등록하고, 지속적으로 현행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전기통신사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조치들과 병행해 개인의 주의가 요구된다”며 “혹시라도 본인의 개인정보 탈취가 의심되거나 휴대폰을 도난·분실했을 경우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가입제한서비스, 번호도용 문자차단서비스, 킬스위치(Kill switch) 등 3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나 확진잔데, 당신 식당 들른거 공개해?” 코로나19 사기주의보베스트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