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내년에 신청해야 지원금 40만원 더 받을 수 있어

임산부들은 내년 초부터 확대되는 건강보험공단의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을 챙길 필요가 있다. 국민일보DB

Q. 출산을 앞둔 산모입니다. 초보 엄마·아빠가 반드시 알아둬야 할 것이 있다고 들었는데?

A. ‘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 지급신청’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임산부를 대상으로 병원 진료나 약품 구매에 쓸 수 있는 이용권(국민행복카드)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분만하기 어려운 지역에 사는 임산부라면 별도로 20만원을 추가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유산 또는 사산한 경우라도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는 출산을 장려하고 태아와 산모 건강을 지키고자 2008년에 도입된 제도입니다.

내년 1월부터 임신·출산지원 혜택이 더욱 좋아집니다. 먼저 지원금을 40만원 더 받습니다. 한 자녀를 임신한 경우 100만원(기존 60만원), 쌍둥이 등 다자녀를 임신하면 140만원(기존 100만원)을 받습니다. 지원 기간도 1년 더 연장됐습니다. 이용권 발급일~출산(유산·사산일)부터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원 항목도 임신·출산 관련에서 모든 진료비와 약제·치료재료 구입에 사용할 수 있게끔 변경됩니다.

지원 신청은 산부인과에 한 뒤 카드사(은행) 홈페이지 또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이용권 발급을 요청하면 됩니다. 발급받은 이용권을 병원이나 약국에서 지원 기간 내에 사용하면 됩니다. 꼭 알아 둬야 할 것이 있는데요. 확대된 혜택은 내년에 신청한 사람부터 적용되고 기존에 신청한 건은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지원금 신청을 내년으로 미루는 것이 좋습니다. 기간 내 사용하지 못한 잔액은 자동 소멸되고 재임신한 경우에도 기존 잔액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소중한 내 아이를 위해 잊지 말고 꼭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