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낙동강청, 유해 대기오염물질 비산 배출시설 9곳 적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해 부산·울산·경남지역 비산 배출시설 30개소를 점검, 시설관리기준 등을 위반한 9개소를 적발해 시정 조치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오염물질 자가측정 미이행 2개소, 배출기준 초과 2개소, 고형분 도료 사용량 기준 미이행 2개소로 시설관리기준을 준수하지 않은 사업장이 가장 많았다.

비산배출시설 신고 미이행 2개소, 비산배출시설 정기점검 미실시는 1개소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위반내용에 따라 고발, 행정처분(경고) 등의 조치를 했다.

 비산배출시설 관리제도는 대기오염물질이 배출구(굴뚝) 외에도 각종 개방식라인, 밸브 및 플랜지, 도장시설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기 중으로 배출됨에 따라 이와 관련한 공정 및 설비의 배출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시설관리기준을 마련하여 엄격히 관리하는 제도로 2015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비산배출시설 시설관리기준 적용대상은 원유 정제처리업, 제철·제강업, 강선 건조업 등 39개 업종이다.

카드뮴 등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별표2에서 규정하는 특정대기유해물질 35종과 암과 같이 인체에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는 톨루엔, 먼지 등 11종의 물질이 추가되어 총 46종을 관리대상물질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한편, 낙동강유역환경청은 2021년에도 드론 및 이동 측정차량을 활용해 주요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미세먼지와 유해대기오염물질 모니터링을 확대 운영하는 등 비대면 점검을 강화했다.

비산배출시설 관리제도에 대한 홍보를 확대하여 신고되지 않은 시설이 제도권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유해대기오염물질의 비산배출로 인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Football news:

Laporta 는 koeman 과 Barcelona 선수들과 만납니다
가서 면화를 골라라. Lille 미드필더 Renato Sanches 를 받게 되었다는 인종 차별적 남용에 프랑스 월드컵 경기에 대한 Gazelek 아작시오
Mestalla one on one with nature:팬없이 발렌시아 스타디움의 스탠드는 잔디로 자란다 🌿
가르디올라의 끝에서 시리즈:때때로 당신은 당신을 잃을 필요로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해하여 21 번 승리 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압력에 놀랐다. 그들은 또한 Gundogan(지원 지역의 밀도를 희생 시킴)을 막았지만 KDB 는 City 를 게임으로 다시 가져올 수있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감독 Butragueno Atletico 선수의 손에:그것은 페널티입니다. 우리는 다시 재수와 심판은 에르난데스
첼 on Tottenham 의 100 목표 시즌:나쁘지 않에 대한 방어하고 가난한 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