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나혼자산다’ 헨리, 수도관 동파까지…우여곡절 끝 ‘옥상 노천탕’ 제작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나 혼자 산다’ 헨리가 옥상 노천탕을 제작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헨야천, 헨리의 야외 온천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평소 찜질방을 즐겨 갔다는 헨리는 “요즘 못 가지 않냐. 그래도 문제 없다. 내가 만들자 했다”라며 영화 같은 노천탕을 옥상에 만들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그는 필요한 것들을 챙겨 바로 옥상으로 향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위기에 직면했다. 수도꼭지가 얼어붙은 것. 헨리는 “물을 졸졸 틀어놨어야 했는데”라며 속상해 했다. 헨리는 아래층으로 내려가 양동이에 물을 받아왔다. 그러나 옥상에 다시 올라오자 불길한 소리가 들렸다. 헨리는 수도관 동파 사고로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이렇게 터지는 것도 인생 처음이다. ‘어떡해, 어떡해’ 했다. 완전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손으로 막아보려 해도 소용이 없자 긍정적으로 이를 받아들였다. 생각해 보니 아래층에 왔다 갔다 하지 않아도 물이 나온다며 즐거워한 것. 헨리는 온수까지 나오자 오히려 밝게 웃었다.

우여곡절 끝에 옥상 노천탕이 완성됐다. 헨리는 따듯한 물에 들어가 행복을 느꼈다. 헨리는 인터뷰를 통해 “그때 보람을 느꼈다. 너무 고생했지만 잘했다 싶더라. 그리웠는데 정말 좋았다”라고 털어놨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나혼자산다’ 헨리, 수도관 동파까지…우여곡절 끝 ‘옥상 노천탕’ 제작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영화에 열사에서는 바이에른 것도 제외될 수 있습니다에서 생활
메시는 바르셀로나 대통령 선거에서 투표했습니다
리버풀과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와 경쟁 할 것입니다. Salah 는 Klopp(As)와의 논쟁 속에서 떠날 수 있습니다
호나우두의 휴식에 관한 피를로:그는 이미 20 골을 넣었다. 다른 사람들도 점수를 매기는 것은 정상입니다. 크리스티아누-추가 이점
에이전트 Morabito 에 전송 시장:우리는 뒤에 Doneymar 시대
유벤투스-포르투는 경기 의해 제공됩니다 카 퍼스 에,Cakir 은 예약에 대해 보루시아-세비야는 게임
펩 과르디올라: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했을 때 안정적이었습니다. 다른 챔피언들도 상위 4 위를 놓고 경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