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3차 남북정상회담 세부일정 발표
18일 오전 8시40분 성남공항 출발 10시 순안공항 도착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부터 2박3일간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의제로 놓고 2차례 회담을 할 전망이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대통령 비서실장)은 남북정상회담 하루 전인 17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회담 일정과 주요 진행상황을 브리핑하면서 이같은 세부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8시 40분 성남 공항을 출발해 서해 북항로를 통해 방북,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 도착한다. 공항에서 북측이 마련한 공식 환영행사로 일정을 시작한다. 두 정상은 오찬 후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는 아동 병원과 음악 종합대학을 참관한다고 임종석 실장은 밝혔다. 특별수행원들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고 경제인들은 내각 부총리와 대담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첫날 회담 종료 후 늦은 오후에는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하고 환영 만찬이 예정돼 있다.

19일 둘째 날 오전에 정상회담이 진행된다. 임 실장은 "그간 남북 간에 논의해온 긴장해소와 무력충돌 방지 내용으로 하는 군사부문 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일부 조항이 남아 있다"며 "이때까지 회담이 원만히 진행된다면 이날 오후에는 합의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있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찬은 평양 옥류관에서 진행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오후에 회담이 이어질수 있다. 저녁에는 환송만찬이 계획돼 있다. 청와대 측에서는 문 대통령 해외 순방 시에 현지 주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간다는 점을 고려해 그런 부탁을 북쪽에 해뒀다고 밝혔다.

20일 마지막 날은 전날 환영만찬 관계로 오찬은 예정돼 있지 않다. 공항에서 환송행사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할 예정이지만 경우에 따라 이날 양 정상간 친교 일정이 있을 수도 있다.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는 ▶남북관계 개선발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중재하고 촉진 ▶남북 간에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위협을 종식이다.

임 실장은 "남북관계 개선 발전은 판문점 선언이 기준이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비핵화 의제에 대해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핵화 의제는 지금까지 남북 정상 간에 꺼낸 적이 없다"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비핵화 의제는 북미간의 의제로 다뤄졌고 저희가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 의제를 꺼내는데 대해서 북한도 미국도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은 비핵화 의제가 매우 중요한 중심 의제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16일 90여명의 선발대가 방북해 평양-서울 정부종합상황실 연락망을 구축했다. 준비위원회는 이날 200여명의 공식·특별수행원 명단을 발표하면서 평양 정상회담 준비 막바지 작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자신의 취임 후 세 번 째 남북정상회담에 임하는 포부를 대국민메시지 형태로 밝힐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