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나뭇가지 줍던 11살 소년에 '쾅'…피로 물든 가자지구

"가자지구는 겪을 만큼 겪었습니다. 아이들이 죽어 나가고 있어요. 우리가 뭘해야 하나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쏟아진 무차별 폭격으로 어린 조카를 잃은 압델 하미드 하마드는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이같이 말했다.

숨진 조카는 11세 소년으로, 전날 집 밖에서 나뭇가지를 줍다가 이스라엘 공습으로 한순간에 숨을 거뒀다.

이틀 간 이어진 폭격은 이처럼 주택가, 아파트, 길거리를 가리지 않았다.

22세 무함마드 알 마스리는 10일 밤 집 앞에 있다가 갑자기 뭔가가 터지기 시작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말했다.

그는 무작정 뛰기 시작했고, "폭격 소리가 내 뒤를 쫓아오고 있었다"고 급박했던 순간을 전했다.

하지만 폭격을 피하기엔 너무 늦었다.

폭발이 덮치면서 그의 오른팔이 부러졌고, 파편이 오른쪽 눈에 들어갔다.

밤새 의식을 찾지 못하다 인근 병원에서 겨우 눈을 뜬 그는 "오른쪽 눈으로는 더이상 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나머지 가족은 생사조차 알지 못하는 상황이다.

다가구 주택도 과녁이 됐다.

한밤중 자녀들과 있던 45세 여성은 아무런 예고 없이 이스라엘 전투기 폭격이 그가 살던 5층짜리 아파트를 덮쳤다고 신화통신에 말했다.

네 자녀의 엄마인 그는 순간 아이들과 함께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졌고,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은 순간 눈앞에 보이는 것은 시커먼 연기와 역겨운 화약 냄새뿐이었다"고 했다.

특히 2014년 겪었던 악몽 같은 일이 되풀이될까 봐 무서웠다.

이스라엘군은 2014년 7∼8월 이른바 '50일 전쟁'에서 가자지구를 공습해 2천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스리는 "군인과 민간인을 구분하지 않고 폭격을 퍼붓던 때와 똑같은 폭발이었다"면서 "아무 잘못 없이 죽게 됐다는 생각이 들어 두려웠다"고 말했다.

잠시 이스라엘 공습이 멈춘 틈을 타 그의 가족을 포함한 아파트 주민들은 죽기 살기로 대피해야 했다.

42세 남성인 한 주민은 "살고 싶으면 달려야 하는 시간과의 싸움이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의 가족은 가까스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지만 이웃에 살던 그의 누나는 그러지 못했다.

그는 "우리는 힘없는 민간인"이라며 "15가구가 모여 사는 아파트를 겨냥할 만큼 우리가 잘못한 게 뭐냐"고 분노를 터트렸다.

지금까지 이스라엘 군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주고받은 폭격으로 숨진 사망자는 31명으로 집계됐다.

팔레스타인 쪽에서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28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스라엘 쪽에서 3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Football news:

Smertin 회수 유로 2004 년 그는 거의에서 싸웠 관절,방어에 대한 젊은 크리스티아누와 이해의 다리
가레스 사우스 게이트:우리는 축구 속물이되어서는 안됩니다. 경기에서 최고 팀의 다양성이 중요
레오 니드 슬 루츠 키:나는 아직도 핀란드 국가 대표팀이 우리 그룹의 외부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매우 운이 좋은 덴마크
나는 인종 차별 주의자가 아니다! Arnautovic 에 대해 사과 모욕적 인 선수의 국가 대표팀의 노스 마케도니아
게리 리네 커:음바페는 세계적인 스타로 호나우두를 대신 할 것이지만 메시는 아니다. 레오는 것을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다
스페인 팬은 1979 년부터 국가 대표팀의 경기에 출전 해왔다. 그는 유로 유명한 드럼(할 수 있는 그것을 잃는 동안 잠금)
호나우두는 기자 회견에서 후원하는 코카콜라를 제거했다. 크리스티아누는 강에 대한 설탕-지 않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