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아무튼출근’ 박선영, “MBC 첫 출근 때 기분 묘해”

   
▲ 박선영 (MBC '아무튼 출근!' 제작발표회 영상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전 SBS 아나운서 박선영이 MBC에서 고정 프로그램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구라, 광희, 박선영, 정다히 PD, 정겨운 PD가 참석했다.

이날 박선영은 예고편에서 SBS를 떠나 MBC의 사원증을 목에 건 것과 관련 “퇴사자가 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프리랜서로 밥벌이를 한 지 1년도 되지 않았다”라며 “MBC 첫 출근 때 기분이 묘하더라. 바람이 있다면 ‘아무튼 출근!’이 MBC의 장수 프로그램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아무튼 출근!’은 ‘직장인 브이로그(Video+Blog: 영상으로 쓰는 일기)’ 형식을 이용해 요즘 시대 사람들의 다양한 밥벌이와 함께 그들의 직장 생활을 엿보는 신개념 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한편 MBC ‘아무튼 출근!’은 오늘(2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Football news:

Eintracht 는 Rangnick 을 코치 및 스포츠 감독으로 임명하려고합니다. 그는 Loko 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아탈란타 선수들은 고젠스에게 호나우두 셔츠를 선물했다. 수비수는 최근 크리스티아누가 어떻게 저지를 거부했는지 밝혀 냈습니다
Vinicius 의 double 에 Klopp:감동,하지만 놀라지. 모두 알고 있는 이 플레이어 뛰어난 재능의 경우 레알 마드리드 서명이 그
루카 Toni:두가 챔피언이지만,루카 쿠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에서 게임하는 경우에도,그는 점수를하지 않습니다
인터 콩테의 카사노:이 축구는 나를 싫증이 나게합니다. 나는 구걸이 대통령을 기각 같은 코치
선심을 누가 보지 않았 호나우두의 목표를 세르비아에서 제외한 심판의 팀을 놓칠 것이 유로
릴리안 투람:피를로가 비판을받을 때 나는 웃는다. 할 수 없습니다 결과를 기대에서 차로 15 년 이상의 경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