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도시어부2' 이수근 '노배지' 설움 벗을까, 강태공으로서의 존재감 200% 발산 예고

   
▲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2일(오늘)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28회에서는 이덕화와 이경규, 지상렬, 이수근, 이태곤, 김준현, 박진철 프로 등 고정 7인이 왕포에서의 마지막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수근은 ‘도시어부’ 첫 출연부터 깐족 본능을 터트리며 남다른 존재감으로 현장에 활기를 불어넣은 바 있다. 그러나 잇따른 ‘꽝’으로 ‘노배지’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고정 이후 어떠한 변화된 활약을 보일지 관심이 쏠려 있는 상황. 

특히 이날 방송은 이수근의 제안으로 새로운 룰이 적용되는 돼 더욱 흥미진진한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지난주 80마리 낚시에 실패한 도시어부들은 이틀 연속 기록으로 100마리를 목표했었다. 그러나 새로운 룰 적용으로 100마리 이후 한 마리당 황금배지 한 개가 수여되는 방식으로 변경되면서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동료들의 원망을 한 몸에 받으며 출항에 나선 이수근은 좀처럼 입질이 나오지 않자 모든 것이 본인 탓인 양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태곤은 “가능성은 충분한데, 고기가 안 나온다. 불길하다”라며 표정이 어두워져 갔고, 박프로는 “‘도시어부’ 와서 하향 평준화된 것 같다”고 말해 이수근의 뒤통수를 따갑게 만들었다고 한다. 

바로 그때, 이수근에게도 기다리고 기다리던 묵직한 입질이 왔다고. 막내 김준현은 “오늘 사고 한 번 친다, 수근이형!”이라며 그 누구보다도 기뻐했고, 건너편 배에 있던 지상렬마저도 “우와, 큰가 봐!”라며 급 관심을 갖는 등 모두의 시선이 집중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설거지 게임 도입과 새로운 룰 제안 등 잇따라 ‘도시어부2’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온 이수근은 이날도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였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그는 “예전에 제작진이랑 낚시 대결해서 졌었다면서요?”라고 말하며 양측 간의 살벌한 기싸움을 부추겼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결과를 불러오게 됐을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오랜 침묵 끝에 히트를 외친 이수근이 과연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왕포에서의 마지막 낚시 대결은 2일 목요일 밤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방송된다. 
  

Football news:

루카쿠는 9 연속 유로파 리그 경기에서 득점했습니다. 이건 토너먼트 기록이야^. 따라서,벨기에 9 연속 유로파 리그 경기에서 득점(인터 4 경기에서 4 골,시즌 에버 튼에 대한 5 경기에서 8 골-약 15. (예.소프 스포츠). 이건 토너먼트 기록이야
Konstantinos Tsimikas:리버풀은 세계에서 가장 큰 클럽입니다. 나는 아이로 그들을 지원
마로타 바이엘과 일치:나는 매우 낙관적이다. 인터 유로파 리그에서 이기고 싶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보루시아 산쵸에 대한 협상을 선도 한 방법에 불행. 독일군은 직접 소통하고 싶지 않았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미드 필더 제이든 산초의 전송을 협상하는 방법에 만족하지 않습니다
리버풀은 올림피아 코스에서 수비수 Tsimikas 의 구매를 발표했다
보르도는 전 조수 블랑 가스를 헤드 코치로 임명했습니다
스털링 레알 마드리드를 통해 승리:남자 도시는 매우 배고팠다. 우리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성공할 수있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