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개뼈다귀' 김구라-박명수-이성재-지상렬, 말하지 못했던 50살들의 속마음 고민 "내가 잘못되면 어떡하지?"

   
▲ 채널A ‘개뼈다귀’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채널A의 인생 중간점검 프로젝트 ‘개뼈다귀’의 반백살 4멤버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이 몸과 마음의 ‘배터리’ 점검에 제대로 나선다. 배우 김보성이 멘토로 나선 몸 건강 관리 시간에는 티격태격 케미와 함께 유쾌한 ‘찐우정’이 싹텄지만, 마음 건강을 돌아볼 때는 평소와 달리 웃음기가 쏙 빠진 지상렬의 모습이 잡혀 걱정을 자아냈다.

29일 방송될 채널A ‘개뼈다귀’ 예고편은 “50년 살다 보니 이제 ‘배터리’ 관리 좀 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는 지상렬의 말과 함께 시작된다. 이에 ‘개뼈다귀’ 멤버 4인은 멘토 김보성이 지켜보는 가운데 복싱 체육관에서 ‘폭풍 조깅’과 윗몸일으키기에 도전했다.

특히 사랑이 꽃피는 ‘반백살 필라테스’ 시간에는 단체 스쿼트 삼매경에 빠진 멤버들은 물론, 기묘한 자세로 서로 이마를 붙이게 된 김구라&박명수 사이에서 피어나는 ‘찐우정’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냈다. 또 냉온탕을 오가는 복싱 체육관 링 위에서는 ‘하다 보니 열 받은’ 박명수가 “아니야! 아니라고!”라고 포효하기도 해, 과연 철없는 50살들의 몸 건강 관리가 어떤 결말을 맞이했을지 궁금하게 한다.

한편, ‘마음 건강’을 돌아보는 시간에는 “내가 잘못되면 어떡하지?”(이성재), “일에 대한 중압감이...”(박명수), “강박 같은 것이 있어요”(김구라)라고 남몰래 품었던 불안감을 고백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늘 웃음으로 무장하고 티격태격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던 지상렬이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동공 지진’만을 일으키기도 해, 그의 ‘말 못할 고민’이 드러날 것을 예고했다.

‘70년생 개띠’ 4인이 인생을 살아가는 데 필수인 몸과 마음 건강을 돌아볼 채널A ‘개뼈다귀’는 11월 29일 일요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반 드 빅을 대출에 제공하지 않습니다. 클럽을 유지하려고의 팀을 위해 싸우는 트로피
슈퍼 리그에 대한 격려:우리는 국가 리그를 잃을 수 없습니다. 을 만들 수퍼 프리미어 리그,필요할 수를 줄이는 참가자들
더비 미드필더 에이브는 우울 인정했다. 벨레린과 아브라함은 플레이어를 지원
리버풀은 챔피언 쉽 시즌보다 프리미어 리그의 19 라운드 후 21 점을 덜 얻었습니다. 첼시에만 더 큰 차이가 있었다
엘 샤라비는 대출에 로마 합류한다. 의료 체크인 내일
리버풀의 밀너:자기 연민과 변명은 도움이되지 않습니다. YNWA 는 그 어느 때보 다 지금 더 중요하다
세티엔의 보상에 전 바르카 대통령 가스파:클럽은 자신의 인수를 배치했다,코치는 자신을 배치했다. 바르셀로나 전 대통령 조안 가스파 전 코치 퀴크 세티엔과 상황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공유 나는 희망,모든 것을 결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