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강철부대’ 특전사, SSU 상대로 참호격투 승리... 황충원마저 아웃

   
▲ 채널A '강철부대'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강철부대’ 특전사가 SSU와의 참호격투 대결에서 승리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서는 부대의 생존이 걸린 야간 연합 작전이 진행됐다.

이날 참호격투에서 특전사 팀 4명과 SSU 대장 황충원 만이 남자, 황충원은 특전사 대장인 박준우에게 달려들었다. 황충원은 "특전사가 4명이 남았을 때 여유가 있더라. 그때 모든 걸 끌어모아서 대장만 끌어안고 나가자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준우를 제외한 특전사 팀원들은 황충원의 다리를 들었고, SSU의 대장인 황충원마저 아웃됐다. 이로써 특전사 팀은 참호격투에서 승리했다.

한편 채널A ‘강철부대’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Football news:

Smertin 회수 유로 2004 년 그는 거의에서 싸웠 관절,방어에 대한 젊은 크리스티아누와 이해의 다리
가레스 사우스 게이트:우리는 축구 속물이되어서는 안됩니다. 경기에서 최고 팀의 다양성이 중요
레오 니드 슬 루츠 키:나는 아직도 핀란드 국가 대표팀이 우리 그룹의 외부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은 매우 운이 좋은 덴마크
나는 인종 차별 주의자가 아니다! Arnautovic 에 대해 사과 모욕적 인 선수의 국가 대표팀의 노스 마케도니아
게리 리네 커:음바페는 세계적인 스타로 호나우두를 대신 할 것이지만 메시는 아니다. 레오는 것을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다
스페인 팬은 1979 년부터 국가 대표팀의 경기에 출전 해왔다. 그는 유로 유명한 드럼(할 수 있는 그것을 잃는 동안 잠금)
호나우두는 기자 회견에서 후원하는 코카콜라를 제거했다. 크리스티아누는 강에 대한 설탕-지 않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