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거짓말의 거짓말’ 연정훈, 이유리 누명 벗겨 주었다

   
▲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 캡처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지민이 드디어 진실을 밝혀냈다.

배우 연정훈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 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 연출 김정권 )은 친딸을 되찾기 위해 인생을 건 거짓말을 시작한 한 여자의 서스펜스 멜로드라마. 극 중 연정훈은, 성품과 실력을 모두 갖춰 선후배 사이에서 신망이 두텁고. 사회적 약자의 편에 먼저 서는 방송기자 강지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3일 방영된 ‘거짓말의 거짓말’ 에서는 호란의 비리 의혹이 터진 뒤 배후의 인물을 찾아내며 끈질기게 은수의 사건을 조사하는 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민은 때마침 불법도박으로 유치장에 들어온 황과장을 만나며 호란과의 유착관계를 캐묻는다. 하지만 그 어떤 대답도 들을 수 없었던 지민. 수사가 흐지부지 종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지민은 황과장의 소지품부터 다시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드디어 사건 해결의 단서를 잡아냈다. 황과장의 소지품을 찍은 사진을 우연히 보게 된 은수가 사진 속에서 무언가를 발견해 낸 것.

지민과 은수는 황과장을 구치소에서 빼준 것이 호란인 것처럼 속이며 황과장을 유인해냈고, 윤상규(이원종)는 자신이 죽였지만 전기범은 자신이 죽인 것이 아니라는 진술까지 얻어낸다. 하지만, 여기서 끝날 지민이 아니었다.

바로, 은수가 사진 속에서 발견 한 것은 전기범의 시계 였던 것. 지민은 황과장에게 ‘우리나라에 세 개 밖에 없는 이 비싼 시계를 왜 가지고 있냐며’ 날카로운 눈빛과 표정 목소리로 황과장을 궁지로 몰아넣으며 숨겨진 또 하나의 비밀을 밝혀냈다.

그것은 바로 은수가 기범을 죽인 것처럼 꾸미라고 지시하는 호란의 목소리가 담긴 녹음기의 존재였다. 녹음기 속 호란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모든 사실이 밝혀져 함께 우는 지민과 은수의 눈물에 시청자들도 함께 눈물지었다.

이것으로 은수의 긴 싸움은 끝낼 수 있었다. 지민은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았던 호란의 행동에 의구심을 가지고 10년이라는 긴 시간 사건에 몰두했고, 그의 끈질긴 노력이 은수의 인생을 바꿀 수 있었다. 정말 완벽한 기자, 그 자체였다.

연정훈이 보여주는 지민이라는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강강약약의 모습은 통쾌함을 선사했고, 한아이의 아빠이자 한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로서도 두 명을 지켜내는 믿음직함과 다정함에 시청자들은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 1화를 남겨 놓은 상황에서 기범을 죽인 진짜 살인자로 ‘웅’일 가능성을 남기며 끝이 난 ‘거짓말의 거짓말’. 진짜 범인은 누구이며, 우주의 수술은 무사히 끝낼 수 있을지 결말을 알 수 없는 긴장감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한없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연정훈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에 방영되고 있다.

Football news:

우리는 메시와 이야기 할 것이지만 경제 상황을 무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바르셀로나 대통령 후보둥 반도 끝에 자리잡은 아이의 미래
선더랜드는 러시아의 가장 부유 한 여성의 22 세의 아들이 소유 할 것입니다. 2016 년,가족 마르셀 제거 있어
리버풀과 런던 클럽도록 할 수있을 것입 관중으로 경기장,다음 주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사람이 도시는 아직
헨더슨 리버풀이 옳은 일을 한 것 확실하지 않다 레즈와 에브라와의 사건에 대해. 우리가 생각하지 않았스트에서 모든
하느님의 손에 실튼:불쾌한 뒷맛 이 끝났습니다. 마라도나나에서 최고의 기록
인터 비달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오프 보내기에 대한 벌금 것입니다. 플레이어는 두 개의 노란색 카드를 받았다 7 초
Conor:평화에 나머지,샌디에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