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루, '멀리서 보면 푸른 봄'서 교수로 변신... 또 다른 매력 발산

   
▲ 이루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가수 겸 배우 이루가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고연수 극본, 김정현 연출)을 통해 다시 한번 연기 활동에 나선다.

이루는 1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하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박 교수 역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루가 맡은 박 교수는 올바른 길로 학생들을 인도하려는 인간미 넘치는 인물이다.

특히 제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허심탄회하게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게 꿈일 정도로 정(情)이 넘치는 박 교수 역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이루는 지난해 종영한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영리하고 야심 많은 이하전 캐릭터를 선보이며 처음 도전한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연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는 도시적인 매력의 방송국 PD 최준석 캐릭터를,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 숙정(김혜옥 분)의 조카이자 한정식집 궁궐 주방에서 조리사로 일하고 있는 성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특히 이루는 작품을 거듭할수록 각 작품 속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든 연기를 보여주며 성장형 배우의 좋은 예로 꼽히고 있다.

소속사 측은 “이루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다시 한번 배우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번 캐릭터는 다시금 이루를 배우로 성장시킬 수 있는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그동안 선보였던 캐릭터와는 또다른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다. 그룹 워너원 출신 박지훈(여준 역),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 나인우(여준완 역), 차청화(송교수 역), 이루(박교수 역), 이예림(설조교 역) 등이 출연한다.

Football news:

파벨 네드베드:호나우두가 유벤투스에 머무를 것입니다. Dybala 의 대리인이 될 것입니다 토리노에서 다음 주
Wijnaldum 에 대한 리버풀의 팬들은 때때로 내가 하고있다는 느낌을 받았지 감사와 충분히 사랑받
Nagelsmann,돼지,뮌헨에서 길을 잃다-1860. 약 20 명의 팬들이 바이에른 감독을 모욕했습니다
Mateus Fernandes:나는 재생의 꿈에 대한 바르셀로나,하지만 그들이 취급하지 않았다 나으로 전문적인 선수가
포그 바(Pogba)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Manchester United)는 계약 연장 협상을 계속한다. Sulscher 는 확인했습니다
마테우스 페르난데스:메시는 천재입니다. 나는 그가 Barca 에서 훈련하는 것을 지켜 보았습니다-믿을 수 없습니다
Grealish 의에 대한 의심을 이동하는 남자 도시 관련이 있을 수 있습을 재생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