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전지윤, '탁재훈의 탁사장' 인턴으로 깜짝 활약... 입담 + 리액션 빛났다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싱어송라이터 전지윤이 독보적인 예능감으로 유튜브 시청자들을 홀렸다.

전지윤은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탁재훈의 탁사장' 18화에 뉴페이스 인턴으로 등장해 매력적인 입담과 리액션을 선사했다.

공개된 영상 도입부에서 이수민이 "나 진짜 관둘 거야 회사"라고 말을 하자 장동민은 "그만둔다 어쩐다는 이런 소리 하니까 인턴 오늘 불렀어"라고 말을 꺼냈고 이와 함께 전지윤이 인턴으로 깜짝 등장했다.

자기소개를 해달라는 탁재훈의 요청에 전지윤은 "싱어송라이터 전지윤입니다. 반갑습니다"라고 소개를 했고 이어 장동민이 "요즘에 작사, 작곡도 계속하고?"라는 질문을 던지자 "네 그렇죠. 근근이 작사, 작곡하면서"라고 솔직하게 대답하며 당찬 매력을 뽐냈다. 또한 최근 어떤 음악을 만들고 있느냐는 탁재훈의 말에 전지윤은 "최근에 냈어요. 가윤씨가 피처링을 했고 스케치북에도 나왔는데 안 보셨어요?"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이에 탁재훈이 당황하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나이도 어린데 연애는 안했어?"라고 탁재훈은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졌고 전지윤은 "연애도 뭐 근근이....뭐...."라고 대답해 탁재훈, 이수민, 장동민 세 사람을 당황하게 했다. 장동민은 전지윤의 대답에 "근근이를 오늘... 음악도 근근이 했다. 그러고 연애도 근근이 했다. 그러고..."라고 물어뜯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고 이어진 장면에서 전지윤은 '인턴도 근근이 나와줄거냐'는 제작진 질문에 말없이 미소를 지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전했다. 

이후 전지윤은 의뢰인들과 보낸 시간 속에서 적재적소 리액션을 펼침과 동시에 의뢰인들의 설명에 한마디씩 핵심을 찌르며 분위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고 성공적으로 인턴 체험을 마쳤다.

한편, 지난 8월 신곡 '숲'을 발매한 이후 예능, 라디오, 유튜브 등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플랫폼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전지윤은 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가요계를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로 사랑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꾸준한 활동으로 대중과의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