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편스토랑’ 김재원 콩박스테이크, 역대급 극찬 속 우승 ‘편의점+밀키트 출시’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재원이 콩비지 함박스테이크(콩박스테이크)로 3승을 거머쥐었다.

4월 16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콩’을 주제로 한 2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이번 대결은 먹티스트 이영자, 상승세 탄 이유리, 생로병사 전문가 김재원, 어남선생 류수영. 자타공인 ‘편스토랑’ 에이스 편셰프들의 대결로 이목이 집중됐다. 그리고 이들 중 우승을 차지한 영광의 주인공은 김재원이었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5.6%(2부, 수도권, 닐슨)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그렸다.

이날 김재원이 선보인 최종 메뉴는 콩비지 함박스테이크(콩박스테이크)였다. 보통 함박스테이크에는 소고기와 돼지고기가 들어가는데, 김재원은 ‘콩’이 주제인 만큼 콩비지를 함께 넣었다. 콩비지를 추가하며 건강에 좋은 것은 물론 극강의 부드러운 식감까지 완성할 수 있었다. 여기에 김재원은 최고의 셰프라고 생각하는 지인에게 직접 전수받은 소스 레시피에 고소한 콩물을 추가했다.

이렇게 완성된 김재원의 콩비지 함박스테이크(콩박스테이크)는 셰프 어벤져스로부터 역대급 극찬을 이끌었다. 레이먼킴 셰프는 “극강의 부드러움 속 양파 씹히는 맛이 조화로웠다. 상품화로는 초고수라고 생각한다. 상품을 기획해 본 사람 같다”라고 감탄했다. 박준우 셰프 역시 “소스가 어마어마했다. 이 소스만 올리면 모든 요리가 완성될 것 같다”라고 호평을 쏟아냈다.

사실 이날 편셰프들이 선보인 최종 메뉴들은 모두 쟁쟁했다. 이영자는 병아리콩을 활용한 카레에 쫄면을 더한 쫄병카레를, 이유리는 완두콩 가루를 넣어 튀긴 닭연골과 각종 콩 튀김 요리인 콩닭콩닭을, 류수영은 콩국물에 졸인 면에 직접 땅콩-참깨를 갈아 만든 소스를 더해 최고의 고소함을 완성한 콩깨면을 내놓았다. 모두 더할나위 없는 메뉴들이었다. 이에 “오늘 메뉴 4개가 다 미쳤다”라는 감탄까지 나왔을 정도.

이렇게 쟁쟁한 에이스들의 대결에서 김재원이 우승을 거머쥔 것이다. 김재원은 편셰프 첫 도전에 표고샤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감칠맛 끝판왕으로 불리는 고들빼기 두루치기로도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콩비지 함박스테이크(콩박 스테이크)로 위풍당당 3승을 달성했다. 맛은 물론 건강에도 좋은 메뉴들을 탄생시키는 찐 실력자 편셰프임이 입증된 것이다.

이날 김재원은 “아빠는 이준이가 맛있어하면 만족해”라며 귀염둥이 아들 이준이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김재원은 아들 이준이가 좋아하는 함박 스테이크를 최종 메뉴로 선택, 아이들도 잘 먹을 수 있도록 부드러운 식감으로 만들었다. 아들 이준이가 좋아할 메뉴를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최고의 아빠 김재원. 김재원의 우승이 따뜻하게 느껴지는 이유이다.

한편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콩’을 주제로 한 ‘신상출시 편스토랑’ 24번째 출시 메뉴 김재원의 콩비지 함박스테이크(콩박스테이크)는 간편식과 밀키트 형태로 편의점과 온라인을 통해 맛볼 수 있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