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스토브리그' 남궁민X박은빈, 밀담 나누는 모습 포착 '짙은 동료애'

   
▲ SBS 제공

[스타데일리뉴스=김제니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박은빈이 한층 진해진 동료애를 뽐내듯 친밀한 눈빛을 드리운 ‘돌직구 콤비 투 샷’을 선보인다.

지난해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남궁민과 박은빈은 각각 드림즈 신임단장 ‘우승 청부사’ 백승수 역과 국내 최초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직진 파’ 이세영 역을 맡아 ‘스토브리그’ 신드롬을 주도하는 일등 공신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스토브리그’ 9회 2부는 닐슨코리아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 17.7%를 돌파하는가 하면 2049 시청률 8.6%를 기록, 토요일 모든 예능과 드라마를 통틀어 동시간대 전체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반향을 일으켰다. 특히 지난 9회 방송분에서는 늘 혼자 모든 것을 감당해야 했던 백승수(남궁민) 단장이 이세영(박은빈) 팀장의 설득과 노력으로 불명예를 회복하고 드림즈에 다시 복귀, 끈끈한 ‘팀워크’를 느끼는 장면으로 잔잔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남궁민과 박은빈은 17일(오늘) 방송될 10회분에서 데면데면했던 예전과 달리 동료애 짙은 모습으로 밀담을 나누는 모습을 펼쳐낸다. 극중 선수들의 연습장면을 지켜보던 이세영의 얘기에 귀가 쫑긋해진 백승수가 친근하게 다가와 말을 걸며 실 지식을 습득하는 장면. 백승수는 이세영에게 드릴 눈빛을 띄운 채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경청의 자세를 보이고, 이세영은 그간의 걸크러쉬 매운맛을 쏙 뺀 순한 얼굴로 안타까운 표정을 지어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나눈 밀담은 무엇일지, 백단장은 이팀장과 함께 ‘홀로’ 아닌 ‘함께’하는 우승 플랜을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남궁민과 박은빈이 열연한 ‘돌직구 콤비 투 샷’ 장면은 지난 12월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실제와 흡사하게 만들어진 연습장 세트에서 선수 역할 배우들이 열정적으로 타격과 투구 연습을 이어가는 가운데, 남궁민과 박은빈이 등장했던 터. 배우들은 두 사람을 향해 “백단장님, 이팀장님 오셨습니까”라는 멘트를 자연스럽게 내뱉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욱이 남궁민과 박은빈 역시 극중 백단장과 이팀장 캐릭터에 푹 빠진 채, 선수 역할을 하는 배우들의 부상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제작진은 “남궁민과 박은빈은 갈수록 쿵 하면 짝하는 환상 호흡을 선보이며 기분 좋은 아우라를 온 촬영장에 전파하고 있다”라며 “드림즈에 다시 돌아오면서 동료애를 알게 된 백단장, 백단장 복귀의 수훈갑이 된 이팀장이 힘을 합쳐 우승을 향한 또 다른 개혁을 실시할 지 17일(오늘) 방송되는 ‘스토브리그’ 10회를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SBS ‘스토브리그’ 10회는 17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