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NH농협 문혜경, 추계실업정구 여자복식·혼합복식 2관왕

순창 추계 한국실업정구연맹전 여자복식 우승자 문혜경과 백설.
아시아경기에서 은메달 2개를 목에 건 한국 여자 정구의 에이스 문혜경(NH농협은행)이 국내 무대 2관왕에 올랐다.

문혜경은 17일 전북 순창에서 열린 2018 추계 한국실업정구연맹전 여자 복식 결승에서 팀 동료 백설과 짝을 이뤄 경남체육회 신수행과 김지혜를 4-0으로 눌렀다.

앞서 문혜경은 혼합복식 결승에서 순창군청 김병국과 팀을 이뤄 문경시청 김주곤-송지연 조를 5-0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문혜경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에 대표팀으로 출전해 여자 단체전 은메달, 혼합복식 은메달을 목에 건 뒤 국내 대회에 복귀했다.

문혜경은 “아시아경기에서 아쉬움이 남았는데 이번에 개인전 2관왕에 올라 기쁘다. 남은 전국체육대회까지 잘 마무리하도록 다시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남자 복식 결승에서 이천시청 배환성과 이요한이 음성군청 신현국-이종우 조를 4-3으로 이기고 정상에 올랐다.

순창 추계 한국 실업정구연맹전 남자일반부에서 우승한 문경시청 선수단과 정인선 한국실업정구연맹회장.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는 문경시청이 복식 2경기를 모두 이긴데 힘입어 아시아경기 2관왕 김진웅을 앞세운 수원시청을 2-1로 눌렀다, 문경시청은 전지헌, 김범준의 활약이 돋보였다.


여자 단체전에서는 전남도청이 NH농협은행과의 결승에서 첫 복식을 패했으나 단식과 복식에서 연이어 이겨 2-1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NH농협 문혜경, 추계실업정구 여자복식·혼합복식 2관왕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리버풀 및 기타 프리미어 리그 클럽은 미드 필더 샬케 맥케 니에 관심이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베일과 계약을 해지 할 준비가되어 있으며,2 년 동안 급여를 지불 할 준비가되었습니다(ABC)
Uefa 가 챔피언스 리그에서 그들을 금지하는 결정을 발표하기 전에 맨 시티는 캐스에서 회의를 준비하고 있었다
아자르 소개 지단:이 어려운 상황이다. 나는 목요일에 그는 100%에 대한 준비가 될 것입니다 바랍니다
네마냐 마티치: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챔피언스 리그에 자리를 차지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세 경기를 이기면,우리는 거기에 도착할 것입니다
Wycombe 는 133 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에 도달했습니다. Akinfenwa(예,FIFA 에서 Jock 는)미쳐 가고있다-그는 개인적으로 Klopp 에 의해 축하했다
남자 도시는 유럽 대회에 대한 금지 취소 후 Lautaro,alaba 및 Coulibaly 에 서명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