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뉴시스 앵글]겨울철새 이야기가 있는 창원 주남저수지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차용현 기자 = 아침 기온이 뚝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인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여명이 밝아오는 가운데 큰기러기가 날고 있다. 2019.12.08.  con@newsis.com
[창원=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의 아침은 철새들과 어우러져 황홀한 풍경을 자아냈다.

8일 오전 겨울 철새의 안식처인 주남저수지에는 저어새(멸종위기Ⅰ급), 재두루미(멸종위기Ⅱ급), 큰고니((멸종위기Ⅱ급), 큰기러기(멸종위기Ⅱ급)를 비롯해 가창오리, 청둥오리 등 수 만 마리의 철새가 겨울을 나고 있다.

‘뚜두드’, ‘뿌욱~뿌욱, 꽤~액’ 주남저수지에 여명이 밝아오자 조용했던 호수는 요란한 철새들의 울음소리로 가득 찼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차용현 기자 = 기온이 뚝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아침이 밝아오는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인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멸종위기종 1급이며 국내 천연기념물인  저어새가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 2019.12.08.  con@newsis.com
철새들은 마치 긴 겨울밤을 지내며 언 몸을 녹이듯 여기저기서 소리에 맞춰 생동감 있는 날갯짓으로 보는이의 눈길을 끌었다.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인 주남저수지는 겨울 아침이면 이곳을 찾는 철새들로 인해 활기가 넘친다. 특히 이곳은 주변에 드넓게 펼쳐진 농경지와 나지막한 산들이 자리하고 있어 새들의 먹이 공급처로도 안성맞춤이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차용현 기자 = 기온이 뚝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아침이 밝아오는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인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천연기념물 제201-2호 큰고니가 아침 햇살을 받으며 한가롭게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19.12.08.  con@newsis.com
이 때문에 재두루미, 큰기러기 등은 낮이면 농경지를 찾아 먹이활동을 펼친다. 주남저주지 인근의 농경지는 이들의 곡간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간혹 호기심 어린 탐방객들의 행동으로 철새들이 놀라 날아오르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하지만 주남저수지의 하루는 평온하고 아름답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차용현 기자 = 기온이 뚝 떨어져 쌀쌀한 날씨를 보인 8일 오전 아침이 밝아오는 동양 최대 철새 도래지인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멸종위기종 1급이며 국내 천연기념물인  저어새가 낮게 날고있다. 2019.12.08.  con@newsis.com
겨울의 고즈넉한 풍경을 즐기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주남저수지의 겨울나들이를 추천해 본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