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올해 기관 공매도 1위는 삼성전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공매도 금지 기간 국내 증시에서 기관투자자가 가장 많이 공매도를 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집계됐다. 해당 기간 시장조성자(12개 국내 증권사)는 기관투자자공매도 금지 예외 대상이었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공매도 금지 후 주식시장 공매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16일부터 8월 말까지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공매도 금액은 204억원을 기록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될 경우 주식을 우선 빌려서 판 후 주가가 내려가면 주식을 사서 갚는 방식이다.

해당 기간 기관의 공매도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가 일평균 26억3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씨젠이 24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카카오 10억9000만원, 셀트리온 9억4000만원, 셀트리온헬스케어 5억2000만원, SK하이닉스 3억7000만원, 아모레퍼시픽 3억5000만원 순이었다. 이와 함께 삼성SDI 3억4000만원, 두산인프라코어 3억3000만원, SK 3억2000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공매도는 개인 투자자와 비교해 정보 접근성과 자본 동원력이 월등한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에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지적과 함께 주가 하락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나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올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 불안 요소가 커지자 불안해지자 9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공매도를 금지했다. 이후 공매도 금지 기간은 6개월 더 연장됐다. 다만 시장조성자(12개 국내 증권사)는 유동성이 부족한 종목에 매도·매수 호가를 내 거래가 원활해지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공매도 금지 예외 대상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Football news:

한스-디터 영화:나는 알라바 바이에른과 계약을 체결 바랍니다. 우리 클럽의 세계 최고
디에고 마라도나:메시는 바르셀로나에게 모든 것을 준 정상에 가져왔다. 그는 처리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는 자격
페데리코 치에사:나는 유브에 내 마크를 떠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우리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코치의 벤피카다:나는 원하지 않는 우리들을 보면 다음과 같이 현재 바르셀로나,그것은 아무것도
바르카로 돌아 오는 과르디올라:나는 맨 시티에서 행복 해요. 나는 여기에 머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abinho 재생되지 않습니다 웨스트 햄과 부상으로 인해
로널드 코먼:마라도나는 자신의 시간에 최고였다. 지금 최고의 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