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오늘(6일)의 날씨] 내일 강원 영동지역에 또 많은 눈…최대 15㎝ 이상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6일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다.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6일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에 동풍이 유입돼 비 또는 눈(산지는 눈)이 오고 경남권 동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5일 예보했다.

이번 강수는 비로 시작되나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새벽부터 차차 눈으로 바뀌면서 쌓일 전망이다.

눈은 6일 새벽부터 낮 사이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눈이 강하게 내리고 오후부터 차차 약화돼 밤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강원 동해안은 7일 새벽까지 눈이 날릴 수 있다.

강원 영동에 이미 많은 눈이 내려 쌓인 가운데 6일 내리는 눈이 더해지면서 축사나 비닐하우스가 무너지는 등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전라권 내륙에는 6일 저녁 한때 비가 조금 온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동 5∼10㎝(많은 곳 15㎝ 이상),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북부 동해안 1∼5㎝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5∼20㎜,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동해안 5㎜ 내외, 전라권 내륙 1㎜ 내외다.

이날 밤부터 6일 오전 사이 서해안과 경기 내륙, 충청권 내륙, 전북 내륙에는 바다 안개가 들어오고 밤사이 기온이 떨어져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내륙에서도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특히 6일 눈이 내리는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북부 동해안은 가시거리가 짧고 쌓이는 눈으로 인해 도로가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산지는 낮은 구름의 영향으로 가시거리가 200m 이하로 매우 짧아질 것으로 보인다.

Football news:

쾰른의 마스코트였던 염소 헤네스 8 세가 죽었습니다
Frappar 는 남자 유로에서 첫 번째 여성 심판이 될 것입니다. 카라세프와 아르헨티나 라팔리니는 19 명의 주요 심판 중 하나입니다
공동 소유자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우리가 믿는 피라미드의 유럽 축구해야 더 안정되지만,우리 합의하는 슈퍼 리그에 적합하지 않은 이
Valverde 는 CO VID-19 에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레알 마드리드 플레이 첼시에 April27
Frolov 는 결승전에서 날개를 꺼냈다:그는 페널티 아래에서 나와 panenka 를 가져 갔다!
코치 Sassuolo De Dzerbi 에 슈퍼 리그:그것은 경우에는 아들이 노동자의 꿈을 할 수 없습으로 경력의 의사
메시의 아버지가 물었을 협상을 시작으로 바르셀로나면 시즌이 끝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