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펠로시 “트럼프 탄핵안 곧 상원 송부”

“다 잊고 새출발? 그건 통합 아냐”
공화당 상원 1인자 매코널은 “변론 준비하게 내달로 미루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1일(현지 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신화 뉴시스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상원 탄핵심판 일정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민주당 지도부는 “최대한 빨리 송부하겠다”고 밝혔지만 공화당은 다음 달로 미루자고 맞섰다. 특히 극우단체 큐어논을 지지하는 공화당의 백인 여성 하원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까지 발의했다.

펠로시 의장은 21일 기자회견에서 “탄핵안 송부가 곧 이뤄질 것”이라며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퇴임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이 위헌이라는 공화당 일각의 주장을 반박하며 “미 대통령이 내란을 선동했다. 다 잊고 새 출발을 하자는 것은 통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공화당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에게 탄핵 심판을 2월 중순으로 미룰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탄핵심판 변론을 준비할 시간을 줘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공화당 내에서는 “민주당이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바이든 내각 인사의 인준을 거부하거나 지연하겠다”는 주장이 나온다.

민주당 일각에서도 지나친 강경책은 곤란하다는 신중론이 제기된다. 탄핵안 송부로 상원의 탄핵심판 일정이 확정되면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주창한 ‘통합’ 의제가 묻힐 수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불복 여파 등으로 이미 늦어진 장관 지명자의 상원 인준 또한 더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 민주당과 공화당이 상원 100석 중 각각 50석씩을 점유한 상황에서 탄핵 통과에 필요한 67표를 얻을 수 있겠느냐는 현실론도 제기된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열혈 지지자로 유명한 마저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47·조지아)은 21일 “바이든 대통령과 아들 헌터가 우크라이나와 유착한 의혹이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3일 하원의원이 된 그는 큐어논 지지자 중 최초로 연방의회에 입성했다. 다만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하고 있어 탄핵안이 하원 문턱을 넘을 가능성은 희박하다.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펠로시 “트럼프 탄핵안 곧 상원 송부”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영화에 열사에서는 바이에른 것도 제외될 수 있습니다에서 생활
메시는 바르셀로나 대통령 선거에서 투표했습니다
리버풀과 레알 마드리드는 음바페와 경쟁 할 것입니다. Salah 는 Klopp(As)와의 논쟁 속에서 떠날 수 있습니다
호나우두의 휴식에 관한 피를로:그는 이미 20 골을 넣었다. 다른 사람들도 점수를 매기는 것은 정상입니다. 크리스티아누-추가 이점
에이전트 Morabito 에 전송 시장:우리는 뒤에 Doneymar 시대
유벤투스-포르투는 경기 의해 제공됩니다 카 퍼스 에,Cakir 은 예약에 대해 보루시아-세비야는 게임
펩 과르디올라: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우승했을 때 안정적이었습니다. 다른 챔피언들도 상위 4 위를 놓고 경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