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펄펄 날던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중요한 3연전 앞둔 토트넘 비상

최근 경기에서 펄펄 날던 손흥민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전반전만 뛰고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아웃된 이유가 밝혀졌다. 햄스트링 부상이 찾아왔다.

손흥민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 시작과 함께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됐다.

45분밖에 뛰지 않았으나 임팩트는 강렬했다. 전반 25분 터진 선제골이 손흥민에서 출발해 케인을 거쳐 모우라의 마무리 과정을 거쳐 나왔다. 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전반 30분과 전반 42분 두 번의 슈팅이 골대를 때리는 등 또 다시 물오른 감각을 자랑했다.

컨디션이 좋았기에 후반전 시작과 함께 빠진 것이 의아했는데, 결국 부상 때문이었다. 뉴캐슬전이 끝난 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그는 한동안 필드를 떠나 있어야한다”고 부상 소식을 전했다. 토트넘 입장에서도 손흥민 입장에서도 날벼락 같은 상황이다. 손흥민은 지난 20일 사우스햄튼과의 EPL 2라운드에서 커리어 첫 4골을 기록하면서 5-2 대승을 견인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5일 슈켄디아(북마케도니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는 1골 2도움으로 3-0 완승을 견인했다. 뉴캐슬전에서도 또 다시 선발로 출격, 개막 후 5경기 연속으로 팀 공격을 이끌던 손흥민인데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브레이크가 걸린 모양새다. 앞으로가 더 큰 문제다.

토트넘은 향후 일주일 간 아주 중요한 3경기가 이어진다. 당장 30일 새벽에는 첼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를 펼쳐야하고 10월2일에는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가 있다. 그리고 5일 새벽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맞대결이 이어진다.

토트넘의 시즌 초반 행보에 분수령이 될 경기들인데 현재 가장 컨디션이 좋은 공격수 없이 치러야하는 상황이 됐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펄펄 날던 손흥민 햄스트링 부상…중요한 3연전 앞둔 토트넘 비상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호날두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양성반응을 재검사했어 그는 아마 하지 않습니다 재생에 대해 바르셀로나(택배 da Manha)
Atletico 에서 Simeone 의 가장 분쇄 패배:부분,영화의 영리한 적응과 장대 한 코만의 부족
바르셀로나의 선수들은 불행한 일부 선수는 확장된 그들의 계약으로 감소된 임금(Marca)
카펠로 시작의 데뷔:환상적인 목표. 스 Gasperini,그는 행복
스페인 기자는 파티를 경찰에서 도망치는 흑인 영업 사원과 비교했어요 바르셀로나 고소(사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주요 축구 산적와 함께 플레이,나는 그것을 위해 노란색을 얻을? 뮬러-심판의와 일치하는 아틀레티코
사무엘 에토오:과르디올라는 대단하다. 그는 가지 않았을 위해 밖으로 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