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피격 공무원 형 “동생 유해는 돌려주고 UN조사 받으라”

24일 서울 경복궁역 인근서 추모 집회
"동생 희생이 던진 의문 가볍지 않아"
"부실 수사, 위로라도 진심으로 해야"
아들 편지도…"공부 잘해, 마지막 전화"
곳곳 집합, 차량 이용 100명 이하 집회
북한군에 의해 서해상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55)씨는 24일 “어린 조카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고 자라날 수 있도록 희망을 달라”고 호소했다.

이씨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3호선 경복궁역 인근에서 열린 ‘북한 피살 해수부 공무원 추모 집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동생의 희생이 국가에 던지는 의문은 결코 가볍지 않을 것이다. 국민이 위험에 처했을 때 국가가 의무를 다 하느냐에 따라 가족과 이웃의 슬픔과 행복은 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정부의 피격 사건 조사와 관련해 “수사에서 가장 많이 해야 할 사고 선박의 기본적 컨디션은 언급 없이 엉뚱한 프레임에 거짓수사를 하다 보니 부실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그러면서 “부디 군과 해경은 기본만 지켰으면 아는 거짓보다 진실을 밝혀 달라. 만일 정보가 부족했고 변수가 많아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면 가족에 위로의 말이나마 진심으로 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에게 촉구한다”면서 “조속히 동생 시신이나 유해를 송환하고 남북한 UN 공동 조사를 요청 드리며,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 생명 위협하거나 만행을 하는 것을 멈춰 달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국민에게 희망과 안전을 보여줘야 할 그 때, 정부는 조용히 있었고 국민 생명을 지키는 데 무력함을 보여줬다. 그리고 진정성 있는 사죄는 단 한 번도 없었다.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행사에서는 숨진 공무원 아들이 작성한 편지도 대독됐다. 아들은 “차디찬 바다 속에서 잠자고 계신 아빠”라며 “공부 잘 되느냐고 물어보시던 아빠 전화가 마지막이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해 본적 없다”면서 운을 뗐다.

이어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은 자기들 편안한 대로 말하고 판단해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얘기를 한다”며 “아빠를 평가할 자격이 되는 사람은 20년을 함께 해 온 엄마 뿐”이라고 했다.

또 “대통령 할아버지께서 진실을 밝혀 아빠의 명예를 찾아주겠노라 약속을 하셨음에도 터무니없는 이유를 증거라고 내세우는 해양 경찰의 발표가 저를 무너지게 만들었다”고 했다.

아울러 “엄마는 아빠가 차디찬 바다 속에서 우리가 빨리 찾아주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면 잠을 잘 수 없다고 한다”며 “아빠의 마지막 전화 목소리가 귀에 맴돌아 저도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남겨주신 숙제, 큰 아빠와 함께 풀어가려고 한다”며 “그 무엇도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믿고 싶다”고 썼다.

행사에서는 미국 오토 웜비어 가족이 이씨 측에 보낸 편지 또한 언급됐다. 오토 웜비어는 북한에 17개월 동안 구금·억류됐다가 본국으로 송환된 지 엿새 만에 사망한 미국의 대학생이다.

웜비어 가족이 이씨 측에 보낸 편지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행정부는 아들의 정의를 찾기 위해 노력을 했다”면서 “한국 정부도 이씨와 함께 해야 한다”는 취지 내용이 담겼다.

추모식 행사는 ‘꿈꾸는 청년들’, ‘THE300 블랙전사’, ‘체크메이트’ 등 단체들이 참가해 진행했다. 연대 발언 등이 있었으며, 행사 종료 이후에는 행진이 진행됐다.

한편 이날 서울 도심 곳곳에서는 추모식 이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단계 완화 이후 가능해진 100명 이하 집합, 차량 집회 등도 진행됐다.

보수 성향 단체인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은 이날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고 옵티머스 사태 관련 특별검사를 요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과 차량 시위를 했다.

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단체 등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일대 등지에서 ‘전태일 3법 제정’ 등을 요구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피격 공무원 형 “동생 유해는 돌려주고 UN조사 받으라”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하느님의 손에 실튼:불쾌한 뒷맛 이 끝났습니다. 마라도나나에서 최고의 기록
인터 비달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오프 보내기에 대한 벌금 것입니다. 플레이어는 두 개의 노란색 카드를 받았다 7 초
Conor:평화에 나머지,샌디에이고
어떤 사랑 호날두,어떤 메시를 사랑,하지만 그들은 마라도나가받은 숭배의 꿈도 수 없습니다. 디에고에 대한 Ardiles
아르헨티나는 눈물에 빠져있다. 대통령 궁전에 표시되는 마라도나의 관
디미타 베르바토프:라모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잘 할 것입니다. Tiago Silva 을 입증했다 그것은 결코 너무 늦은로 이동하려면 프리미어 리그
마라도나의 변호사:구급차는 반 시간 동안 몰았다. 12 시간 동안,내 친구는 의료 감독없이 남아 있었다. 범죄 백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