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피해 여성 아픔에 위로"…고소인 측 회견 끝나자 "사과"

<앵커>

오늘(13일) 오후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에 민주당은 고개를 숙였습니다.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을 위로한다면서 당 차원에서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정문 앞,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안식을 기원한다며 '님의 뜻을 기억하겠다'는 현수막이 내걸려 있습니다.

민주당의 공식 현수막입니다.

오늘 영결식 직후에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추모를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최소한 장례 기간에는 서로 간에 추모하는 그런 마음을 가지고….]

하지만 고소인에 대한 배려보다 추모만 강조하는 민주당을 향해 '2차 가해'다, '결백하다면 차라리 떳떳하게 수사하라'는 일부 당원들의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한 재선 의원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말하던 당을 이제 누가 믿겠느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한 뒤에야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이라고 지칭하며 공식적인 위로와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고소인의 주장이 공개되자 서둘러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대변인이 이해찬 대표의 메시지를 대신 읽는 형식을 택했습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합니다.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합니다.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립니다.]

이해찬 대표는 연이어 발생한 기강 해이를 다잡아야겠다는 말도 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상황을 지적한 것입니다.

고인의 공을 기리는 데 집중하며 의혹에는 침묵했던 민주당, 공식 사과 이후 앞으로 성추행 의혹을 조사할지 물었지만, 구체적 대응책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하륭, 영상편집 : 채철호)

Football news:

라이프 치히의 첫 번째 미국은 유럽에서 득점 적이 없다-그리고 어제 그는 아틀레티코을 선고했다. 나겔만은 그를 리더로 본다
전 바르카 대통령 가스파:나는 사람이 미래에 현재 바이에른 선수의 이름을 기억 의심한다
Rafinha 는 플라멩고에서 올림피아코스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얀 오블랙:나는 시즌이 끝날 때까지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와 싸우고 싶었다. 우리는 그렇게하지 못했습니다
카푸스트카는 레기아로 이사했어요 미드필더는 4 년 동안 레스터 3 경기를 치렀고,대출을 받았습니다
이커 카실라:레알 마드리드를 떠나는 것은 고통 스러웠다,그러나 이것은 내 집이다. 페레즈는 말했다:당신은 여기 있어야합니다
PSG 에 대한 Upamecano:이 프랑스에서 가장 큰 클럽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모든 것을 제공하고 승리를 시도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