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PWS] 젠지, 선두로 파이널 반환점 통과

펍지 스튜디오 제공

젠지가 1주차 위클리 파이널의 반환점을 가장 먼저 돌았다.

젠지는 1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PUBG 위클리 시리즈(PWS)’ 동아시아 페이즈1 1주차 위클리 파이널 경기(매치1~매치5)에서 치킨 1개를 획득하고, 킬 포인트 32점을 누적해 순위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위클리 파이널은 이틀간의 치킨 획득수가 곧 순위로 직결되는 일종의 ‘치킨 룰’로 진행된다. 치킨 획득 수가 같을 시에는 킬 포인트가 높은 팀이 우위에 선다. 젠지는 이날 가장 많은 킬을 기록해 1치킨, 29킬의 ATA 라베가를 제쳤다.

젠지의 치킨은 이날 첫 매치에서 나왔다. 보여줄게, 아우라 e스포츠(대만), 매드 클랜과 같이 ‘파이널 포’를 형성한 젠지는 마을 바깥 지역을 홀로 점령했다. 이들은 BJ와 매드의 사투를 지켜보며 서서히 포위망을 좁혔다. 곧 마을 바깥으로 뛰쳐나오는 매드 잔여 병력을 처치해 게임을 끝냈다.

보여줄게가 ‘헬렌’ 안강현의 원 맨 캐리로 매치2 치킨을 가져갔다. 야스나야 폴라냐 교회 일대에서 10여 개 팀이 치열하게 대결했다. 아비규환의 현장 속에서 안강현과 그리핀만이 살아남았다. 승부는 점 자기장 버티기 싸움에서 갈렸다. 안강현이 간발의 차이로 최종 생존에 성공, 팀에 치킨을 안겼다.

라베가가 매치3 치킨을, 노 코멘트가 매치4 치킨을 획득했다. 라베가는 ‘환이다’ 장환의 더블 킬로 엔터 포스 36(E.36, 일본)를 제압했다. 노 코멘트는 미라마 언덕 지대의 최종 전투에서 라스칼 제스터(일본)를 순식간에 섬멸했다.

글로벌 e스포츠 엑셋(GEX, 대만)이 이날의 마지막 치킨을 챙겼다. GEX는 격전지에서 한 발 떨어진 곳에 머물며 침착하게 상황을 지켜봤다. 다른 팀들의 전력이 약해졌다는 걸 확인하고서는 뒤늦게 자기장 중심부로 잠입, E36과 라베가를 쓰러트려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