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레이더P]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을 돕는 사람들

여야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대진표`가 완성됐다. 여권에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자 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야권에선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물론 국민의힘에서는 다른 복수의 주자가 있다. 모두가 이번 선거에 정치 생명을 걸고 있는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실적으로 선거 승리에는 `조직`과 `사람`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여권 양강과 야권 3강 후보를 돕는 사람들은 누가 있을까. 이들이 친분 관계를 유지하는 현역 의원들의 면면도 함께 정리했다.

1. 박영선

박영선 전 장관의 서울시장 도전은 3번째다. 현재 본격적인 행보를 하기 전이기 때문에 돕는 사람들이 누구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다만 2018년 서울시장 선거 경선 당시 누가 도왔는지 살펴볼 필요는 있다. 당시 박 전 장관은 `시민 대변인단`을 내세웠다. `영선아, 시장 가자` 등 행사에서 만난 시민들을 각 분야 목소리를 전할 인물들로 내세운 것이다.

정치 분야는 MBC 동료였던 김성수 현 총리실 비서실장(당시 20대 국회의원)이 맡았다. 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무현입니다` 포스터로 유명한 서호영 작가가 후보 사진가로 같이 뛰기도 했었다. 박 전 장관은 원내대표도 지낸 중진이지만 더불어민주당 내 중도파여서 민주당 내 가장 큰 세력인 친문과는 거리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2. 우상호

민주당에서 가장 먼저 출마를 선언했던 우상호 의원은 캠프 진영을 조금씩 갖춰 가고 있다. 우상호 캠프 측 관계자는 "16대 대선 노무현 캠프 출신이나 문재인정부에 있었던 분들이 와서 도와주고 있다"고 전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속 사진사였던 장철영 작가도 우상호 캠프에 있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정책 쇼핑몰 `문재인 1번가`를 담당했던 전인호 대표, 문재인 대통령의 타임지 표지를 찍었던 청와대 행정관 출신 김진석 작가가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전 서울시의회 의장인 신원철 서울시 의원도 힘을 보태고 있다.

3. 나경원

나경원 전 의원은 20대 국회 말기에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를 지냈다. 덕분에 그의 캠프에는 전직 국회의원이 다수 합류했다. 비서실장은 여성가족부 장관을 역임한 김희정 전 의원이 맡았다. 정책은 여의도연구원장과 자유한국당 정책위 부의장을 지낸 김종석 전 의원이 총괄한다.

자유한국당 대변인이었던 전희경 전 의원과 박용찬 영등포 당협위원장도 함께한다. 자유한국당 청년최고위원이었던 신보라 전 의원은 청년 정책에 대해 조언해주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최근까지 정치권에서 활발하게 활동한 만큼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과도 친분 관계를 두루 맺고 있다. 김정재·임이자·이만희·이양수·송석준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원내대표로 있을 때 원내부대표를 지냈다. 조해진·송언석 의원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문이다. 또한 정희용 의원은 나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이다.

다만 당 차원에서 현역 의원들에게 중립을 지킬 것을 강조한 상황이라 이들이 나 전 의원을 도울지는 미지수다.

4. 오세훈

오세훈 전 시장 캠프에는 그와 서울시에서 함께 근무했던 실무자들이 다수 합류했다. 대표적으로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비서실장을 맡고 있다. 박찬구 전 서울시의원도 돕고 있다. 오 전 시장 측은 "3040 청년을 위주로 캠프를 운영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현역 중에선 박대수 의원과 친분이 깊다. 박 의원은 오 전 시장이 재임하던 2005년에 한국노총 서울시 지역본부 의장을 맡았다. 당시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일례로 오 전 시장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할 때 박 의원이 동행하기도 했다.

윤한홍·윤영석 의원도 오 전 의원과 서울시정을 함께 운영한 경험이 있다. 윤한홍 의원은 당시 서울시 기획담당관, 윤영석 의원은 서울시 마케팅담당관을 각각 지냈다.

권영세 의원은 2000년 오 전 시장과 미래연대(미래를 위한 청년연대) 활동을 함께한 바 있다. 권 의원은 최근 한 라디오에서 "오세훈 후보는 시장 경험이 있다는 게 큰 강점"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권성동 의원은 오 전 시장과 사법연수원 동기다.

그러나 현역 의원의 경우 친분이 있을 뿐 오 전 시장 지원에 나설지는 확실치 않다.

5. 안철수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최측근으로는 권은희 원내대표와 이태규 사무총장, 최연숙 의원, 김도식 비서실장이 꼽힌다. 2016년 국민의당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함께 한 이들이다. 이후 바른미래당을 거쳐 다시 국민의당이 탄생하기까지 주요 정치 여정을 안 대표와 함께 했다.

국민의당 김경환·구혁모 최고위원도 안 대표를 돕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법무법인 민후 대표변호사, 구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청년위원장을 각각 맡은 바 있다.

[주진희 기자 /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프리미어 리그에서 홈에서 20 경기 연속 패배하지 않았습니다. 최대 무기고의 기록의 7 게임
Pioli 에 2-1 로마가:밀라노 득점할 수 있는 더
시설을 반복되는 전체 전문 기록을 위한 승(308)로코,재 100 게임 미만
올레 군나르 솔스캬어: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한두 달 전에 페널티킥을 얻지 못하고 소란이 일어났습니다. 코치는 영향을 심판
Klopp 에 2:0 셰필드:많은 사람들이 리버풀의 계정에서 상각했다. 우리가 필요한 승리를,우리는 얻을 수 없는것 없이
밀란은 세리에 A 에서 시즌의 15 번째 페널티 킥을 기록했습니다-리그에서 가장 많습니다. 기록 전에-세 11 미터
리버풀 골 7,000 번째 목표는 정상 사단의 영국-만 에버턴은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