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러시아, 미 제재에 맞불…외교관 10명 추방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러시아가 16일(현지시간) 자국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응해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타스, AP 통신 등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이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없는” 수준이라며 이런 제재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연방기관 해킹을 문제 삼아 전날 10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발표한 데 따른 대응이다.

러시아는 10명의 미 외교관에게 추방을 통보했으며 전현직 미 고위급 인사 8명에게는 입국금지를 내렸다.

입국 금지 명단에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 등 바이든 사단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또 주러 미국 대사관 유지에 필요한 단기 출장자들에 대한 비자 발급을 1년에 10명까지 제한하고 미 대사관이 행정·기술 요원으로 러시아인이나 제3국인을 고용하던 관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