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日크루즈서 후생노동성 직원 1명 감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300명 넘게 나온 일본 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후생노동성 직원 1명이 감염된 사실이 새로 확인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EPA연합뉴스
17일 NHK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지난 11일부터 이 배에 투입 됐던 50대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 됐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환자들이 배에서 안전하게 내릴 수 있도록 지도 하고 선내 감염 관련 정보를 후생노동성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환자들과는 2미터 이상 떨어져 직접적인 접촉은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14일에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검진을 받았고 16일 감염 사실을 확인 했다. 이 크루즈에선 앞서 검역관 1명이 감염돼 ‘선내 전염’ 우려가 커졌다.

3700여명이 타고 있었던 이 크루즈에선 전날까지 355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이 크루즈 탑승객 절반 가량이 외국인이어서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선 선내에 격리된 승객을 전세기로 자국으로 귀국 시키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