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日 ‘코로나19’ 확산에 3월1일 도쿄마라톤 축소될 듯…일반인 출전제한 검토

내달 1일로 예정된 2020년 일본 도쿄마라톤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17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도쿄마라톤재단 관계자를 인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대에 따라 대회 일반 참가자의 수를 줄이거나 일반 참가자 출전을 전면 취소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구체적으로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큰 고령자의 출전을 제한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일본 최대 규모 마라톤 대회인 도쿄마라톤은 지난 2007년 시작됐으며 매년 2~3월 도쿄도내에서 개최된다.
아사히에 따르면 일본의 도쿄올림픽 남자 마라톤 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리는 올해 대회엔 약 4만명이 참가를 신청했으며, 초청 선수 중엔 일본 기록 보유자 오사코 스구루(大迫傑) 등이 포함돼 있다.도쿄도와 마라톤재단 측은 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당초 대회 출전자 중 희망자에게 마스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었지만,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보다 강화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이런 가운데 16일 실시된 ‘구마모토(熊本)성 마라톤’과 ‘기타규슈(北九州) 마라톤’ 땐 주최 측에서 대회 참가자 중 중국 국적자나 거주자들에게 내년 대회 출전 등을 조건으로 올해 대회 참가 자제를 요청하는 일도 있었다고 아사히가 전했다.
구마모토성 마라톤 실행위원회는 이외에도 이번 대회 참가 선수와 자원봉사자들에게 약 2만장의 마스크를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日 ‘코로나19’ 확산에 3월1일 도쿄마라톤 축소될 듯…일반인 출전제한 검토베스트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