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리버풀전 앞둔 토트넘 감독 “손흥민 몸 상태 더 지켜봐야”

내달 1일 리버풀과 홈경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캡틴’ 손흥민의 리버풀전 출전에 적신호가 켜졌다.

토트넘은 내달 1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2023~2024시즌 EPL 7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강호 리버풀과의 대결을 앞두고 토트넘은 30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선수단 부상 소식을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주말 아스널전(2-2 무)에서 부상을 우려해 일찍 교체된 손흥민과 제임스 메디슨이 이번 주 훈련을 소화했으나,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둘의 몸 상태를 한 번 더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손흥민과 메디슨은 지난 24일 아스널전에서 두 골을 합작하며 2-2 무승부를 견인했다. 손흥민이 멀티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둘은 후반 34분 각각 히샤를리송,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조기 교체됐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아스널전 이후 손흥민과 메디슨의 컨디션이 좋지 못했다. 오늘 훈련을 소화했지만, 컨디션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전했다.

아스널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은 공격수 브레넌 존슨은 리버풀전에 결장한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심각한 부상은 아니지만, 리버풀전엔 출전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손흥민은 리버풀전에서 유럽 무대 개인 통산 200호골에 도전한다. 대기록에 단 한 골만을 남겨뒀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