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설] 당정청 큰 폭 인사, 통합의 정치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총리와 5개 부처,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을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4·7 재보궐선거에서 확인된 민심 이반을 고려해 비교적 큰 폭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 국정 기조 대전환 등에 대한 국민 기대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은 무난한 선택으로 보인다. 김 총리 후보자는 앞선 두 총리와 달리 영남 출신으로 지역 통합의 상징성을 갖고 있고 여당 내에서 중도 온건파로 분류되고 있다. 청와대 정무수석에 임명된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당내에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던 비주류여서 포용과 화합의 정치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청와대의 얼굴인 대변인 교체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하지만 부총리 2명이 모두 유임되고 국토교통부 등 5개 부처 새 장관 후보자로 관료 출신들이 대거 입각한 것은 국정 기조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긴다.

김 총리 후보자와 새 내각, 청와대 비서진들은 1년 남짓 임기가 남은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국정을 이끌며 내년도 대통령선거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임무를 맡게 됐다. 이들이 가장 먼저 염두에 둬야 할 것은 지난 재보선에서 나타난 강력한 쇄신 요구다. 이에 부응하려면 수사기관 개편 등 개혁에 초점이 맞춰져 있던 국정운영 기조를 민생으로 과감하게 전환해야 한다. 민생 드라이브를 통해 부동산값 폭등과 경제난 등으로 멍든 국민들 가슴에 새 희망을 다시 불어넣어야 한다. 차기 정부에 이양할 수 있는 국가 미래 비전까지 만들어 낼 수 있다면 임기 말 레임덕을 관리하는 최선의 방법이 될 것이다.

코로나19의 온전한 극복을 위한 백신 확보는 시급한 과제다. 대통령부터 새 내각까지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공정을 해치는 부동산 투기 등 공직 비위에 대해서는 가차 없이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 미국 새 행정부와의 조율을 통한 새로운 대북 정책 모색이나 악화일로인 대일 관계 회복 등도 당면한 도전이다. 이런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하면 야당과도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어야 한다.

여당 의원들은 이날 원내대표로 친문계 핵심인 윤호중 의원을 선출했다. 재보선 민심과는 다소 동떨어진 선택이어서 일방적 국회 운영이나 입법 독주 등의 불안감이 여전하다. 그만큼 새 총리와 내각,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첼시는 무패 행진을 7 경기로 연장했다. 다음-아스날과의 경기
라힘 스털링:나는 명백한 형벌을 가졌다. 왜 설정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레알 마드리드가 될 수있는 기회를 가지고 지도자의 라 리가-감사를 바르셀로나의 완벽한 영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토마스 투첼:시티가 페널티킥을 득점했다면 컴백의 기회는 없었을 것입니다. 첼시의 반응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부스 케츠 진단을 받았 골절된 상 턱
투첼은 과르디올라에서 두 차례 연속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5 월 29 일
아스날은 5 년 연속 프리미어 리그 상위 4 위를 차지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FA 컵에서 4 위를 차지한 아스날 결승전은 벵거 감독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