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사설] 공식 출범 우상호 비대위, ‘유능한 민생정당’ 변화 이끌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유능한 민생정당’, ‘단합하는 민주정당’, ‘실력으로 승부하는 강한 야당’을 당 쇄신 방향으로 제시했다. 우 위원장은 이를 위해 “국민이 원하는 것, 급하다 생각하는 것을 먼저 하는 민생정당이 돼야 한다”며 “국회의원의 실력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정권의 실정을 힘있게 견제하면서도 민생 향상을 선도하는 유능한 야당의 토대를 비대위가 다져나가겠다는 다짐으로 읽힌다. 우 위원장은 민주당의 가장 큰 위기 요인으로 “신뢰의 위기”를 꼽고, “작은 민생문제에서라도 성과를 내는 유능함을 보여줬을 때 다시 국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 불신이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로 이어졌다는 현실 인식이다. 특히 대선 직후 민주당이 총력을 기울인 ‘검수완박’ 입법에 대해선 “20년간 추진해왔던 검찰개혁 과제를 관철하는 과정이라 의미있다 생각한다”면서도 “국민 눈에는 그것만 몰입한 것처럼 보이지 않았느냐”고 했다. 그 연장선에서 입법 당시 ‘꼼수 탈당’ 비판을 받았던 민형배 의원의 복당은 요청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려는 노력으로 평가할 만하다. 위기 상황에서 계파 간에 선거 패배의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은 볼썽사납다. 최근에도 민주당에선 이원욱·김남국 의원이 ‘수박’ 사진을 올리고 이를 공개 반박하면서 국민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우 위원장도 이 지점을 짚었다. “계파 갈등과 감정적 골을 극복하기 위해 인신공격, 흑색선전, 계파 분열의 언어는 엄격히 금지시키겠다”며 “‘수박’이란 단어를 못 쓰게 하겠다”고 했다. 시의적절한 판단이다. 주요 선거에서 내리 패배한 만큼 다양한 분석과 평가가 분출하는 건 당연하지만, 이 과정이 당내 계파 간의 ‘네 탓 공방’으로 흘러가는 것은 국민의 실망과 우려를 키울 뿐이다. 국민의 신뢰를 되찾으려면 “정책과 노선, 비전을 둔 품격 있는 논쟁”이 필수적이다. 우 위원장은 이날 민주당 주요 지지 기반인 호남 몫 비대위원으로 여성이자 최연소 도의원인 서난이(36) 전북도의원을 위촉했다. 남아 있는 여성·청년 몫 비대위원은 물론 선거평가단, 전당대회준비위 등에도 당 쇄신을 요구하는 다층적 민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참신하고 능력 있는 인물을 적극 발탁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