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사설] 야권 후보들 ‘심야 영업 허용’ 주장, 무책임하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보수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들이 코로나 방역을 위한 거리두기 핵심 조처인 ‘밤 9시 영업시간 제한’의 철폐를 일제히 주장하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한가?”라며 영업시간 제한은 “국가적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이날 “피시(PC)방은 밤 9시에 문을 닫으려면 밤 7시30분에는 영업을 종료해야 한다”며 “밤 9시 영업 제한을 업종에 맞추어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소속 나경원 전 의원도 지난 19일 “직장인의 경우 퇴근 후 식사를 마치면 모두가 9시 안에 헬스장을 이용하기 어렵고, 오히려 특정 시간대에 사람이 몰릴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주장은 일견 그럴 듯해 보인다. 코로나 사태로 생계의 위협을 받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장 밤 9시 영업제한을 풀자는 주장은 무책임하다. 감염 확산세가 확실히 잡히면 영업시간 제한 완화도 검토할 수 있지만 지금 이런 주장을 하는 건 매우 위험하다. 특히 식당이나 술집은 심야영업을 허용하면 술자리가 길어지고 술에 취하면 방역 수칙 준수가 느슨해질 뿐 아니라 관리가 어려워진다.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것이다. 지난 연말 하루 1천명을 넘던 확진자가 최근 300~400명대 떨어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지난 8월 ‘2차 유행’ 시기 수준이다. 결코 경각심을 늦출 때가 아니다. 최근 감염 확산 차단에 영업시간 제한과 5인 이상 모임 금지가 효과가 컸다는 데는 방역 전문가들 사이에 이견이 거의 없다. 섣불리 영업시간 제한을 푼다면, 다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자영자업의 고통은 더욱 크고 길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야행성 동물” “국가적 폭력” 운운한 안 대표의 발언은 상식 밖이다. 백신 접종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는 거리두기가 최선의 방법이라는 걸 의사 출신인 안 대표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도 비과학적인 발언으로 자영업자들의 불만을 부추기는 걸 보면, 서울시장 선거에 이용하려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든다. 수도 서울을 책임지겠다는 정치인이라면, 민생과 방역을 함께 아우를 수 있는 길을 제시해야 한다. 눈앞의 표만 의식하는 언행은 삼가야 한다. 진정 자영업자들을 위한다면, 피해 정도에 맞춘 ‘영업손실 국가 보상’ 등 사회적 고통 분담을 제도화하는 일에 힘을 쏟기 바란다.

Football news:

카바니는 훈련에 복귀하여 크리스털 팰리스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파비오 카펠로,유벤투스는 항구에 대해 럭비를했다. 만두 및 키에사이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대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