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세월호 무혐의 처분 용납 못해, 대통령이 나서라”…유족들 삭발

세월호 참사 유족들과 최헌국 목사가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삭발식에 참가했다. 4·16연대 제공.

세월호 참사 유족들과 최헌국 목사가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삭발식에 참가했다. 4·16연대 제공.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이하 특수단)이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의 수사 외압 의혹 등 세월호 사건 관련 의혹에 대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이하 특수단)의 무혐의 처분에 유족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22일 삭발했다. 이들은 특수단 수사결과를 놓고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시민동포는 22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 및 삭발식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새로운 수사를 책임지고 청와대·정보기관·군 등 권력기관이 제한 없이 조사와 수사에 임하도록 지시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수단의 수사결과를 놓고 “국민이 세월호참사에 대해 가지고 있는 주요 의혹들에 대해서 전혀 수사하지 않았다”며 “결국 과거 검찰의 부실수사와 세월호참사의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2019년 11월에 출범한 특수단은 17개 사건을 수사했고 황 전 장관의 검찰 수사 외압 의혹 옛 국군기무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와 국가정보원의 유가족 사찰 의혹 등 12개 사건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기자회견에 앞서 열린 삭발식에는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자 고 유예은양의 아버지인 유경근씨를 포함해 유족 5명과 채헌국 목사가 참가했다. 유씨는 삭발식 전 “삭발 자체는 두려울 것도 없고 사실 대단할 것도 없지만, 삭발해서라도 우리 목소리를 전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화도 나고 두렵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모든 권한을 사용해야 한다”고 외쳤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시민동포는 오는 23일 광화문에서 청와대까지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진행하는 등 세월호 참사 7주기까지 공동행동에 나설 방침이다. 장필수 기자 feel@hani.co.kr

Football news:

메시는 그 어느 때보다도 술집에 머물기에 더 개방적입니다. 그가 좋아하지 않는 소문에 대해 PSG
목표 Mbappe 바라는 최고의 첫 경기에서 1/8 결승전 챔피언스 리그의 공방-3
챔피언스 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PSG 와 Tuchel 프로 1:3:내 경력에서 최악의 패배. 나는 같은 느낌이 나는 어둠 속에서 이틀 후
Jurgen Klopp:리버풀에는 주요 재배치가 없을 것입니다. 이 팀을 해본 적이 함께 이번 시즌
바르셀로나 자체는 5 억 유로 이상의 계약에서 메시에게 많은 포인트를 제공했습니다. 레오지 않았 요청에 대한 그렇게 많은 돈을
샬케 지도자들은 보루시아에서 0:4 이후 그로스를 기각 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4 코치 클럽의 시즌
Joan Laporta:나는 Barca 에게 많은 것을 준 선수들이 정상에 오르는 것을 돕기 위해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그들은 2~3 년 왼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