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시진핑, 반도체 사령탑에 ‘최측근’ 류허 낙점…‘반도체 굴기’ 강한 의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과의 반도체 경쟁에서 중국 정책을 총괄할 사령탑으로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를 낙점했다. 류 부총리는 시 주석의 중학교 친구로서 최측근이자 경제 책사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경제·과학기술 분야 부총리를 맡아 왔다.

17일 블룸버그통신과 홍콩경제일보 등은 시 주석이 중국의 금융, 기술 정책 등을 다룬 경험이 있는 류 부총리를 중국의 차세대 반도체 개발 정책을 이끌 인사로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중국 국무원은 보도 내용을 부정하지 않았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도 않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하버드대 출신인 류 부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미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중국 대표로 활동했다. 미국의 무역 정책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중국 수뇌부인 셈이다. 또 2018년부터는 중국의 기술개혁 태스크포스(TF)를 이끈 경험도 가지고 있어 미국과의 반도체 경쟁을 이끌 최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여기에 시 주석이 무역·금융·과학·기술 분야에 이르기까지 사실상 경제에 관한 전권을 위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 경제의 ‘차르’로 불릴 정도다.

이처럼 시 주석이 자신이 최측근을 반도체 정책 사령탑으로 낙점했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반도체 굴기’를 실현하기 위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홍콩경제일보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약 1조 달러(약 1131조 원) 지원금을 책정했고 이중 상당 부분을 차세대 반도체 투자에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은 세계에서 반도체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안전한 공급망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기업 화웨이에 대해 반도체 공급을 막아 스마트폰 사업이 큰 타격을 입은 것이 중국 정부에 큰 충격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으로 중국은 기술 경쟁을 새로운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게 됐다는 것이다. 앞서 시 주석은 류 부총리에게 미국과의 무역 분쟁과 관련해 “국익을 수호하는 것을 최우선 순위로 둘 것”을 주문한 바 있다. 류 부총리는 지난달 자체 TF 회의를 열어 차세대 반도체 개발을 위한 정책을 논의하기도 했다. 또 중국 과학계 인사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우리 에게 기술 혁신은 단지 성장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시진핑, 반도체 사령탑에 ‘최측근’ 류허 낙점…‘반도체 굴기’ 강한 의지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밀라노 근처에 서명하는 16 세의 윙어 파르마니 트를 위해 1 백만 유로
크라 스노 다르(Krasnodar)의 Krykhovyak 에 관한 Herkus:그러한 선수를 얻는 것은 큰 성공입니다. 그는 자신을 증명하기 위해 훌륭하게
Pochettino 잃 23%의 일치에서 PSG-최악의 결과에서 카타르
플라이가 웹에서 회전할수록 더 얽히게됩니다. 여기에는 방법이 벨라루스 관리와 코치 설득 선수 집
코파 아메리카에서 메시의 승리에 대한 호나우지뉴:이것은 그가 부족한 유일한 것입니다. 나는 그를 위해 아주 행복
미켈 아르테타:자카는 머물러 있습니다. 그는 핵심 플레이어의 무기고
파티는 첼시와의 친선 경기에서 발목을 다쳤습니다. Arsenal 미드필드가 조사됩 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