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영국 “브렉시트 후 거주등록 안한 EU 주민 자동추방 안해”

“정당한 이유 제시하면 여전히 신청 가능할 것”
현재까지 영국 거주 EU 주민 270만명 신청해 250만명 통과

영국이 브렉시트(Brexit) 이후 제 시한 내 거주 등록 절차를 마치지 못한 유럽연합(EU) 회원국 주민을 무조건적으로 추방하지 않기로 했다. 17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EU 주민들의 영국 내 거주등록과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영국은 오는 31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를 기해 EU를 탈퇴할 예정이다. 영국과 EU는 브렉시트를 원활히 이행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11개월간 전환(이행)기간을 두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전환기간에는 기존의 역내 이동, 거주의 자유가 적용된다. 다만 현재 영국에 사는 EU 주민이 2021년 이후에도 영국에 머무르려면 늦어도 오는 6월 말까지 등록 절차를 마쳐야 한다. 신청자는 신원과 영국 내 거주 사실을 증명해야 하며, 형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최근까지 모두 270만명의 EU 주민이 등록을 신청해 이 중 250만명이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 내에서 거주하고 일할 수 있는 자격을 받았다. 반면 중범죄 등을 저지른 적이 있는 이들은 신청이 거부됐다. 일각에서는 6월 말까지인 기한 내 등록 신청을 하지 못한 이들이 영국에서 자동으로 추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유럽의회를 대표해 브렉시트 협상에 참여했던 기 베르호프스타트 유럽의회 의원은 이날 B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데드라인을 놓친 이들이 정당한 이유를 제시할수 있다면 여전히 신청이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 자동으로 추방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국 정부로부터 이같은 입장을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EU 주민이 자신의 거주요건을 증빙하는 문서를 출력해 들고 다니도록 하는 방안을 영국 정부가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그는 영국이 브렉시트를 하더라도 결국에는 다시 EU에 재합류할 것으로 내다보면서도 "언제 그런 일이 발생할지는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도대체 무엇을 한 거지?'라고 젊은 세대들은 의문을 갖게 될 것이며, '다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