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스벅 쿨러 13만원에 팔아요"…하루만에 2배 가격 중고 쏟아져

"스타벅스 쿨러 핑크색 13만원에 팔아요"

스타벅스가 여름 한정판으로 선보인 쿨러 등 굿즈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최고 2배 가격에 되팔리고 있다. 행사를 시작한 지 하루 만이다.

12일 중고나라에는 '스타벅스 쿨러'를 판매하는 글이 180여개 가량 올라와있다. 가격은 최소 7만원부터 최대 13만원까지 다양하다. 한 작성자는 쿨러 핑크색을 11만원에 판매 완료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7월 12일까지 두 달동안 여름 e-프리퀀시 사은품으로 쿨러와 휴대용 랜턴을 증정한다. 이벤트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하면 받을 수 있다.

5000원대인 이벤트 음료와 가격이 가장 저렴한 에스프레소(3600원)를 각각 3잔, 14잔씩 주문할 경우 최소 6만5000원 이상의 비용이 든다. 이를 감안하면 수익률은 최대 100%에 달한다.

스타벅스 음료 17잔을 모두 모은 쿠폰은 7~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스타벅스 굿즈는 매년 온라인에서 프리미엄 가격을 붙여 거래되는 인기 품목이다. 올해 초 선보인 '플레이모빌'은 품귀현상을 빚으며 정가(1만2000원)보다 6배 가량 뛴 가격에 팔렸다.

다만 올해는 줄서기 대란은 피했다. 스타벅스가 e-프리퀀시 행사 처음으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예약 수령 시스템을 도입했기 때문이다.

또 회원 ID당 7일간 받을 수 있는 사은품 개수르 5개로 제한했다.

여기에 사은품을 목적으로 수백잔의 커피를 시키고 매장에 버리는 얌체족을 차단하기 위해 1인 1회 주문시 제조음료를 최대 20잔까지만 주문할 수있도록 제한했다.

지난해 여의도의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한 고객이 음료 300잔을 주문한 뒤 e-프리퀀시 사은품 '레디백' 17개과 커피 한 잔을 들고 사라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남은 커피는 당시 매장에 있던 손님들에게 돌아갔고, 일부는 폐기됐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mjshi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Juventus 그린이 클럽의 로고에서 무지개 색상의 표시로 지원 LGBT 사람들
토트넘은 3 천만 파운드에 아론을 살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버튼도 수비수와의 경합에 임하고 있습니다
브라이튼을 판매를 거부하는 흰색을 무기 위해 40 만 파운드지만,클럽에서 회담
리네 커에서 선택 가능한 영국의 상대에서의 플레이오프:당신이 두려워하는 경우에 재생 프랑스,독일,당신은하지 않 대회 우승
밀라노,모든 것에 감사드립니다. Chalhanoglu 는 Inter 로 이사하면서 클럽에 작별 인사를했습니다
인테르는 Chalhanoglu 의 전송을 발표했다. 계약-2024 년까지
스페인 국가 대표팀을 떠나는 엔리케:농담하니? 나는 생각에 대한 확장 내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