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선거 앞 일자리 내세운 마힌드라의 전략…'GM 데자뷔'

<기자>

마힌드라와 GM의 전략이 비슷하다고 말하는 이유는 선거를 앞둔 '시점'에 '일자리'를 내세워 협상에 나선다는 겁니다.

GM은 지난 2018년 2월 지방선거를 넉 달 앞두고 군산 공장 폐쇄를 발표합니다.

정부 지원을 압박하기 시작한 겁니다.

결국 선거를 한 달 반 앞둔 4월, 산업은행은 한국 GM에 당시 환율로 8,100억 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이번 마힌드라 역시 다가올 4월 총선을 앞두고 일자리를 볼모로 지원 요청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GM 데자뷔'라는 말이 나오는 겁니다.

문제는 이렇게 지원이 이뤄진다고 해도 일자리를 온전히 지킬 수 있느냐입니다.

한국 GM은 지난해 비정규직 560명을 해고하는 등 계속 구조조정 중이고, 노조는 전기차 생산이 본격화될 무렵인 2022년이 지나면 GM이 한국을 떠날 거라는 우려를 내놨습니다.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고 있는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입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CG : 송경혜·박소연)  

▶ 쌍용에 2,300억 투자하겠단 대주주, 한국GM 따라하기?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