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스토브리그' 남궁민 "룰 어긴 악당 취급" vs 하도권 "독려 아닌 폭력"

남궁민과 하도권이 부딪혔다.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는 드림즈 백승수(남궁민) 단장이 프로야구 선수협회장 강두기(하도권)에 대치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승수는 강두기에게 "선수협회장 되자마자 열일 하신다"라고 말했다.

강두기는 "무임금 무노동은 당연한 상식이다. 선수들은 2개월 동안 월급을 받지 않곤 노동을 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백승수는 "'훈련이 노동이다' 그건 애매하다. 훈련은 더 좋은 노동을 위한 자기계발 아니냐. 무임금으로 헌신하고 있는 코치님들에 대한 예우는 어떠냐. 룰을 어긴 악당 취급한다"라고 말했다.

지켜보던 선수들은 "우리가 무슨 고교 야구냐"라며 반발했다.

이에 강두기는 백승수에게 "우리 프로다. 자기가 노력이 부족하면 그만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선수들은 을이고 피고용인이다. 반강제적으로 참여하는 선수도 있다. 독려가 아니고 폭력이다"라고 말했다.

백승수는 "자발적인 선수들의 훈련도 막는다. 전 그게 더 폭력 같다"라고 말했고, 강두기는 "이번엔 저희가 적폐냐"라며 대치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