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장성규, 수입부터 카드값까지 '아낌없이 공개'[종합]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장성규가 수입과 카드값까지 모두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BS 신규 예능 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서는 러블리즈 미주, 래퍼 치타, 방송인 럭키 그리고 장성규가 출연했다.

이날 프리 선언 7개월 차 장성규는, 아나운서 시절보다 대폭 늘어난 수입에 "돈을 이렇게 막 써도 되는 건가 싶어요"라며, 계획 없는 소비에 대해 고민을 토로했다. 장성규는 KBS 첫 방문을 기념한 폭풍 쇼핑 후 '쇼핑스타'로 등극한 것은 물론, 금액에 상관없이 주변 사람들에게 한턱 쏘는 게 일상이 된 선 넘는 소비를 보여줘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트렸다.

장성규는 "6개월차 프리랜서로 일하면서 월급보다는 많지만 보지 못했던 액수를 벌고 있는 게 사실이다. 만원이 갑자기 작게 보이기 시작하고 위험하다고 생각했다"라며 "돈을 계획 없이 써요"라고 의뢰를 밝혔다. 러블리즈 미주가 "원래 수입보다 15배가 늘었다고 들었다"라고 질문하자 장성규는 "정정할 부분이 7배 정도 같다"라며 수입에 대해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성규는 제작진들에게 아이스아메리카노 20잔을 산 후 "내가 아나운서가 되기 전 KBS 견학을 왔을 때 전현무 선배를 만났었다"라며 과거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쇼핑을 마친 장성규는 일모드로 변신했고, 카메라 앞에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스튜디오에서 보던 멤버들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매니저는 장성규에게 영수증을 보였고, 장성규는 "벌써 10만원을 썼냐"며 놀랐다. 또 장성규는 "예전에는 후배들과 뭘 먹어도 걱정을 했는데, 요즘은 그냥 막 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치타와 럭키는 "저렇게 충동적으로 쓰면 안 된다"고 지적했고, 장성규는 "저랑 이 프로그램이랑 안 맞는 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장성규는 본가로 향했고, 엄청난 패션센스를 자랑하는 어머니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어머니는 "MC냐 패널이냐"를 먼저 물어 웃음을 사로잡았다.

또 장성규는 어머니의 비빔국수를 먹으며 "내가 돈을 벌면 엄마 비빔국수집을 차려 드리고 싶다"고 이야기 했고, 치타는 "왜 고생을 시키려고 하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장성규는 어머니에게 숟가락세트를 선물했고, 어머니는 "이렇게 마크가 들어가 있으면 좀 자랑스러운 느낌이 든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장성규는 어머니와 차를 마시며 "내가 초등학교 고학년 때까지 저금한 돈이 천만원이 넘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고, 장성규는 "목욕탕, 전단지 돌리기 등을 했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의 어머니는 헤진 운동화를 들고 나왔고, 장성규는 "약간 집착이 있었다. 한 번 꽂히면 계속한다"라고 말하며 "저렇게 36년을 하다가. 돈이 생겨서 쓰려고 하니까 서툴다"라고 자신의 소비에 관련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는 이후 친구들과 KBS 입성 자축파티를 위해 모였고, 장성규는 "이제 SBS 남았다"라며 야망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초등학교 동창들은 "성규가 돈을 쓰는 걸 본 적이 없다. 근데 초등학생인데 통장에 500만원이 있었다"라고 이야기 했고, "근데 대학교 시절 한 번에 500만원을 다 잃었다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성규는 "아버지를 내가 닮은 것 같더라. 아버지가 빚보증을 섰는데 나도 친한 사람들에게 귀가 얇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때 장성규는 제작진들을 향해 "식사를 해야할텐데 고기랑 시켜 먹어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는 "박수홍 형과 처음 방송을 하기 시작했는데, 형이 '돈은 절대 빌리지도 말고 빌려주지도 말아라. 좋은 사람 잃는다. 근데 그냥 주려면 줘라'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그 말을 아직 따른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제작진들의 식사까지 책임진 장성규는 93만 7000원을 결제하는 모습을 보였고, 또 이날 장성규는 식대와 기념품 등을 산 금액이 100만원이 넘어 모두를 놀라게했다.

또 한달 소비 패턴을 본 치타는 "그건 법인카드가 있는데 왜 안 쓰냐"라고 물었고, 장성규는 "쓰게 하고 싶지 않다. '나중에 사주셔라'라고 이야기 한다"라고 말했다.

장성규의 패턴을 본 경제 분야 유튜브 크리에이터 댈님은 "지출의 선을 정해라. 고정&변동 지출을 파악하라"라고 조언했다.

또 댈님은 "세태크가 중요하다.절세 상품을 찾아 가입하라"라고 조언했다.

이후 치타는 장성규에게 '용돈기입장'을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