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신규 확진 사흘 연속 400명대 전망…위험 요인 증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400명선에서 횡보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를 비롯한 각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모두 381명으로 전일 같은 시간대 대비 23명 많았다. 이를 감안하면 이날 0시까지의 신규 확진자는 400명대 초반에서 중후반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유행의 여파는 4개월 가까이 계속되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설 연휴 직후 하루 6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지금은 300∼400명대를 횡보하고 있다. 최근 1주일(2.26∼3.4)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88명→415명→355명→355명→344명→444명→424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89명꼴로 나왔다.

방역당국은 일일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그리지 못하는 가운데 오히려 위험 요인이 늘어나는 데 주목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국내 확진자 발생이 300∼400명대를 왔다갔다 하면서 (그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정체 국면이 상당히 장기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여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한 것도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고, 또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피로도가 커지는 부분의 영향도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런 것이 합쳐져 이동량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이 갈수록 커지는 점도 걱정거리다. 전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162명이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내 집단감염 사례도 5건이나 된다.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세기 때문에 지역감염으로 번질 경우 코로나19가 다시 급격히 확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한경우 매경닷컴 기자 cas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스테파노 피 올리:밀라노는 상위 리그에서 가장 어린 팀 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두 번째,및 다른 사람들은 심지어 상단에 자신의 선수권 대회
PSG 는 유럽 슈퍼 리그에 참가하지 않습니다:축구-모든 팀
Solskjaer 후 3-1 번리와: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좋은 모양입니다. 유로파리그에서의 승리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모나코 골 로빈은 7 경기를 잃지 않습니다. 전체 점수가 16:0
게리 네빌:아스날이 슈퍼 리그에 진출 할 것인가? 그는 단지 그려진 국
전체 빅 식스에서 포인트를 제거합니다. 네빌에 대한 최고의 클럽에서 프리미어 리그에서 유럽 슈퍼 리그
Immobile 은 세리에 A 에서 150 번째 골을 넣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