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씨름판 ‘슈퍼스타K’… ‘씨름의 희열’이 남다른 이유

예능 '씨름의 희열'. KBS 제공

“KBS 콘텐츠 중 버즈(온라인 검색량)가 이처럼 활발한 프로그램이 없었다.”

이훈희 KBS 제작2본부장이 이 같은 자신감을 드러낸 예능은 바로 ‘씨름의 희열’. 지난달 30일부터 선보인 따끈따끈한 프로그램인데, 매회 관련 키워드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리는 등 20~30대 젊은 층에서 화제 몰이를 하고 있다. 이런 대단한 인기의 이유는 무엇일까.

씨름의 희열은 한때 시청률이 70%에 다다랐으나 한순간에 쇠락해버린 전통 스포츠 씨름을 오디션 형태로 풀어낸 예능이다. 씨름의 부활을 위해 모인 태백급과 금강급 선수들 16명이 장사 타이틀과 상금 1억원을 놓고 맞붙는 과정을 담았다.

이를테면 씨름 버전의 ‘슈퍼스타K’인 셈인데, 인기를 선두에서 이끄는 건 역시 수려한 외모를 가진 씨름판 아이돌들이다. 최근 유튜브에서 씨름이 갑작스레 주목받으면서 경기 영상 조회 수 수백만회를 기록했던 황찬섭과 손희찬이 그렇다. 경기장에 팬들을 몰고 다니며 씨름판 여진구와 옥택연으로 불리는 이들의 탄탄한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는 시선을 붙든다.

그렇다고 씨름의 희열이 비단 화제에 숟가락만 얹은 프로그램은 아니다. 볼수록 씨름의 매력이 진득하게 배어 나와서다. 국민스포츠 씨름의 몰락을 ‘씨름은 힘 싸움’이라는 오해 때문으로 진단한 이 예능은 경량급 선수들을 모아 화려하고 아름다운 씨름 기술의 세계를 조명한다. 슬로비디오와 자막을 통해 배지기, 밭다리걸기 등 기술을 친절하게 설명해주는데, 이는 국민 천하장사였던 이만기의 감칠맛 나는 해설과 곁들여지며 재미를 더한다.

오디션 예능의 성공은 결국 스토리텔링에 달려있다. 씨름의 희열에는 이미 진한 감동 서사가 잠재돼 있다. 시들한 관심 속 치열하게 땀을 흘리던 선수들의 열정과 헌신이 그것이다. 씨름계 아이돌뿐 아니라 늦깎이 장사 이준호, 최고령 장사 오흥민 등 다양한 캐릭터들을 비추면서 향후 더 진득한 휴머니즘적 이야기들을 풀어낼 것으로 보인다.

심야인 토요일 오후 10시35분에 편성되면서 시청률은 2%(닐슨코리아)대에 머물고 있지만, 결승을 향할수록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공영방송의 콘텐츠로서도 손색이 없다. 이 본부장은 “세계인들이 그룹 방탄소년단에만 열광하라는 법이 있나”며 “씨름과 씨름의 희열을 한류 콘텐츠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첫인상만 잘 이어간다면 호기 찬 말에만 그치지는 않을 것 같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