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신생아 얼굴에 메스질, 젖병 물리고 방치까지… 의사·조무사들 만행


제왕 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를 다치게 하거나 아기들에게 젖병만 물려두고 방치한 산부인과 의사와 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김포 한 산부인과 병원 의사 A씨와 원장 B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C씨 등 간호조무사 3명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A씨와 B씨는 2019년 2월 경기도 김포시 모 산부인과에서 제왕 절개 수술을 하던 중 신생아의 눈 주변을 메스로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수술 이후 차트를 작성하면서 이 같은 사실관계를 제대로 적지 않고 축소·은폐한 것으로 조사됐다.

C씨 등 간호조무사 3명은 지난해 이 병원에 있던 신생아들의 입에 젖병을 물리고 11차례 혼자 분유를 먹게 방치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9월 이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한 부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내부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다.

당시 이 병원의 전 직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셀프수유와 함께 인큐베이터에 여러 아이를 넣어놓도록 하고, 분만 중 상처가 나도 산모에게 제대로 알리지도 않는 이런 병원을 처벌하는 강력한 법과 제도가 필요하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이들이 하나의 인큐베이터에 아기 2명을 동시에 넣어둔 행위에 대해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불기소 의견을 제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인큐베이터가 1개뿐이었고 수시로 아이들의 상태를 점검한 상황도 확인이 됐다”며 “이를 학대로 단정하기에는 쉽지 않다는 전문가 자문도 있어 해당 행위에 대해서만 불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레알 마드리드는 페레즈가 2025 년까지 클럽의 회장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 후보자 선거에서는
카를로스 사인즈:레알 마드리드는 호나우두의 살인자 본능이 부족합니다. 유벤투스는 그와 함께 운이 좋았습니다
라모스 테스트에 대한 긍정적인 코로나
울브스와 포르투갈의 스트라이커 네토는 다음 시즌까지 나옵니다. 그는 재생되지 않습니다 에서 유로 무릎 부상으로 인해
밀라노 변호사에 이번의 제거:면 심판을 확인하는 그는 실수를,Ibra 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다음 경기
Borussia Gladbach 는 Eintracht 코치 Hütter 가 이끌 것입니다. 그는 기록 750 만 유로를 지불했다
킨에 Tottenham:충분하지 않도,충분하지 않은 문자,좋지 않은 충분한 방어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