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심상정 대표가 수해 현장 사진 올렸다가 삭제한 이유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복구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가 돌연 삭제했다. 많은 네티즌이 심 대표의 티셔츠와 장화 등이 너무 깨끗하다고 지적하며 “인증샷 찍으러 갔냐”고 비판했기 때문이다. “피해 현장에서 사진을 찍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았다.
심상정 대표 페이스북 캡처

심 대표는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에서 수해복구 활동을 했다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며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인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다.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고 밝혔다.

“집안 가득한 토사를 퍼내고 또 퍼내며 가재도구를 끌어내고 도랑 진흙 바닥에서 평생 간직해온 부모·형제들 사진도 찾아드렸다”고 한 심 대표는 “저희가 준비해간 김밥과 정성껏 끓여주신 라면을 함께 나눠 먹으며 피해 주민과 마음을 나눴다”고 했다.

심 대표는 중앙정부의 지원을 주장했다. “응급복구 작업은 지자체에서 할 수 있지만 도로복구나 피해지원 등은 중앙정부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한 심 대표는 “정의당은 피해 주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도록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런 글과 함께 심 대표는 5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류호정 정의당 의원 등과 함께 복구작업을 하거나 커피를 마시며 웃는 사진 등이 담겼다. 게시물 아래엔 수백 개의 댓글이 달렸다.

응원과 지지를 표하는 댓글이 있는 반면 재해 현장에서 ‘인증샷’을 찍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들 중엔 “심 대표의 티셔츠와 장화가 깨끗하다”며 “사진 찍으러 갔냐”는 비난도 많았다. 논란이 일자 심 대표는 해당 사진들을 모두 삭제하고 글만 남겼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Football news:

Isak 에 대한 바르셀로나의 관심은 Koeman 의 약속 이후에 증가했습니다. 라르손은 높은의 의견 플레이어(Mundo Seportivo)
마누엘 Pellegrini:재생할 때 레알 마드리드 및 var,그것은 너무 많은
PSV 와 포르토는 바르셀로나 미드 필더 PUC 에 관심이 있습니다. 그는 클럽을 떠나고 싶지 않습니다
푸욜에 대해 바르셀로나:원하는 경우에 우리는 우승을,우리를 수행 할 필요가 매우 잘
샬케가 와그너를 때렸어 이 팀은 1 월 이후 분데스리가 우승하지 않았습니다
Iacini3:4inter:도 그리는 것은 불공평한 결과 제공,얼마나 많은 기회를 피오렌티나 만들
라모스 프로 3:2 과 베티스:심판도 자신의 최선을 다하고 그리고 아무것도하지 않았 의도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