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손흥민처럼 22세에 UCL 데뷔골…이강인 시대 열린다

한국 축구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강인은 26일(한국 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과 AC밀란(이탈리아)의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 리그 경기에서 PSG의 3-0 승리를 매조지는 득점을 올렸습니다.

워렌 자이르에메리의 컷백을 곤살루 하무스가 뒤로 흘리자 페널티아크 부근의 이강인이 왼발 땅볼 슈팅을 골대 오른쪽 하단에 꽂았습니다.

이강인의 PSG 데뷔골이자 UCL 무대에서 넣은 생애 첫 득점이었습니다.

골망을 흔든 이강인은 동료들과 얼싸안으며 데뷔골을 넣은 기쁨을 마음껏 누렸습니다.

한국 축구에도 의미가 큰 골이었습니다.

이강인은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만 22세의 나이에 UCL 본선 무대에서 데뷔골을 넣은 둘뿐인 한국 선수로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손흥민은 레버쿠젠 소속이던 2014년 10월 1일 벤피카(포르투갈)를 상대로 한국인 UCL 최연소 데뷔골 기록을 썼습니다.

당시 손흥민의 나이는 만으로 정확히 22세 3개월이었습니다.

1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난 이날 이강인이 손흥민에 근접한 기록을 냈습니다.

경기가 열린 현지 시간인 25일을 기준으로 이강인의 나이를 계산하면 22세 8개월 13일입니다.

손흥민보다 5개월여 늦었을 뿐입니다.

게다가 이강인은 전문 골잡이인 손흥민과 달리 공격 전개에 치중하는 미드필더입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소속이던 2019년 9월에는 한국인으로 가장 어린 18세 6개월의 나이에 UCL 데뷔전을 치르며 크게 주목받았습니다.

이후 착실하게 성장한 이강인은 프랑스 최강 PSG의 일원이 됐고, 대표팀에서의 입지도 빠른 속도로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맹활약한 이강인은 이달 튀니지, 베트남을 상대로 치른 평가전 2연전에서는 A매치 데뷔골을 포함, 3골 1도움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잇따라 데뷔골을 터뜨리며 손흥민의 뒤를 잇는 한국 축구의 에이스로 빠르게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입니다.

벤치에서 지켜본 베트남전에서 교체돼 들어오는 이강인을 안아준 손흥민은 "저 없어도 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전환기'를 보내는 PSG도 이강인의 데뷔골에 활짝 웃고 있습니다.

PSG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와 작별했고, 네이마르(알힐랄)는 사우디아라비아로 떠나보냈습니다.

시즌 초 구단과 갈등을 빚어온 킬리안 음바페도 올 시즌을 끝으로 이적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합니다.

올 시즌 지휘봉을 잡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앞으로 공격진을 어떻게 꾸려나갈지를 두고 고심하고 있을 터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강인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엔리케 감독에게 '행복한 고민'을 안겼습니다.

한편,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은 이강인에게 7.6점의 높은 평점을 부여했습니다.

교체로 20분 정도를 소화했을 뿐이지만, 이날 PSG 필드 플레이어 중 4번째로 높은 평점을 받았습니다.

이강인은 93%의 패스 성공률을 보였습니다.

15차례 패스를 시도, 이 중 14번을 의도한 대로 동료에게 보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