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슈머 “트럼프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에…美민주당 내부서도 우려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상원 탄핵심판 일정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탄핵안을 25일 상원에 송부하겠다”고 밝혔지만 공화당은 다음 달로 미루자고 맞섰다. 특히 극우단체 큐어논을 지지하는 공화당의 백인 여성 하원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까지 발의했다.

CNN 등은 슈머 원내대표가 22일(현지 시간) “펠로시 하원의장이 탄핵안을 25일 상원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이날 전했다. 앞서 펠로시 의장도 21일 기자회견에서 “탄핵안 송부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이미 퇴임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이 위헌이라는 공화당 일각의 주장을 반박하며 “미 대통령이 내란을 선동했다. 다 잊고 새 출발을 하자는 것은 통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공화당 1인자인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슈머 대표에게 탄핵 심판을 2월 중순으로 미룰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탄핵심판 변론을 준비할 시간을 줘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공화당 내에서는 “민주당이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바이든 내각 인사의 인준을 거부하거나 지연하겠다”는 주장이 나온다. 민주당 일각에서도 지나친 강경책은 곤란하다는 신중론이 제기된다. 탄핵안 송부로 상원의 탄핵심판 일정이 확정되면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주창한 ‘통합’ 의제가 묻힐 수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불복 여파 등으로 이미 늦어진 장관 지명자의 상원 인준 또한 더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 민주당과 공화당이 상원 100석 중 각각 50석씩을 점유한 상황에서 탄핵 통과에 필요한 67표를 얻을 수 있겠느냐는 현실론도 제기된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열혈 지지자로 유명한 마저리 그린 공화당 하원의원(47·조지아)은 21일 “바이든 대통령과 아들 헌터가 우크라이나와 유착한 의혹이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3일 하원의원이 된 그는 큐어논 지지자 중 최초로 연방의회에 입성했다. 다만 민주당이 하원을 장악하고 있어 탄핵안이 하원 문턱을 넘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슈머 “트럼프 탄핵안 25일 상원 송부”에…美민주당 내부서도 우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도로에서 프리미어 리그에서 패배하지 않고 연속 22 경기입니다. 아스날의 기록까지-5 경기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번 프리미어 리그 시즌에 처음으로 빅 6 클럽을 이겼습니다. 가 있었 2 패 5 을 그립니다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끝날 때까지 타이틀을 놓고 싸울 것입니다. 아직 많은 성냥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경기장에서도 때로는 아무 것도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스탠드에는 라디오,비둘기,쌍안경이있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1 차전에서 더 좋았고 레알 마드리드는 2 차전에서 더 좋았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결과. 벤제마에 그리는
지단은 레알 마드리드-246 의 머리에서 게임의 수에 델 보스크와 동일합니다. 만 무 노즈는 더있다-605
만 리버풀고 20 팀 리그 1 그들이 득점하지 않은 집에서 재생하기 때문에서 2021 년 최고 5 개의 유럽 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