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통일부, 北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설에 “공식 발표는 없다”

"북한당국, WHO 등 통해 확진 상황 파악할 것"
北 매체 개별관광 첫 언급엔 "정부 입장 유지"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주장에 대해 통일부가 “북한 공식 매체를 통한 확진자 발표는 없다”며, 향후 세계보건기구(WHO) 등을 통해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설 관련 정부가 파악한 정보가 있는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여 대변인은 “현재까지 북한 공식 매체를 통한 확진자 발표는 없다”며 “확진자가 발생하게 되면 북한 당국이 WHO 측에 통보하게 돼 있다. 북한 확진 상황은 북한 공식 매체와 WHO 등을 통해 파악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WHO 측이 북한 보건성에서 통보받은 바에 따르면, 발열 증세를 보인 (북한 입국자) 141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됐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축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이날 북한 신의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북한의 대학 개강 전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는 “북한 매체를 통해 북한도 연일 전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대학생들의 학교 활동 관련 좀 더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이날 김책공업종합대학 대학병원 의료진이 학생들이 개강 후 병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검진을 받도록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 전날 남북 협력사업을 처음 언급하며 미국이 아닌 남북 간 협의 중요성을 강조한 점엔 “개별관광에 대한 정부 입장은 지금까지 일관되게 유지되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 선전매체 보도에 대해선 특별히 할 말 없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통일부, 北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설에 “공식 발표는 없다”베스트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