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태풍 '다나스' 진도 부근서 소멸…열대저압부로 약화

20일 12시 현재 기상청의 레이더 영상.(자료 기상청)

20일 12시 현재 기상청의 레이더 영상.(자료 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12시에 진도 서쪽 약 50km 부근 해상(북위 34.5도, 동경 125.8도)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됐다.

기상청은 12시 30분을 기준으로 해상의 태풍특보는 풍랑특보로, 육상의 태풍특보는 강풍특보와 호우특보로 변경 발표했다. 일부는 해제를 발표했다. 약화된 태풍 다나스는 내륙을 거쳐 강원도 방향인 북동쪽으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1일 12시께에는 우리나라에서 완전히 시력을 잃을 수 있다고 봤다.

다나스는 열대저압부로 약화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의 바람은 다소 진정됐다. 그렇지만 세력을 남아 있다보니 일부 지방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람은 시속 35~65km(10~18m/s), 최대순간풍속 55~75km(15~21m/s)로 예보됐다. 옥외간판이나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경상도, 제주도 산지에는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와 함께 150mm가 넘는 많은 비가 21일까지 내릴 전망이다. 남부지방에도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산사태나 축대붕괴, 토사유출, 침수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며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약화된 태풍 '다나스'의 예상 이동경로.(자료 기상청)

약화된 태풍 '다나스'의 예상 이동경로.(자료 기상청)

남해안과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 중부해상을 제외한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21일 오전까지 35~72km/h(10~20m/s)의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겠다.

19일 0시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남부 지방 주요 지점의 누적 강수량은 삼각봉(제주) 129.5㎜, 지리산(산청) 332.5㎜, 거문도(여수) 329.5㎜ 등이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내륙을 강타하지는 않았지만 비와 바람을 동반하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제주를 비롯해 남부지방에서 발생했다. 하늘길과 바닷길이 모두 막히면서 누더기 결항이 이어졌다. 태풍은 소멸된 상태지만 재개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김포공항에서 14편, 김해공항 17편, 제주공항 14편, 청주공항 3편, 광주공항 2편, 사천공항 1편, 무안공항 1편 등이 결항했다. 태풍으로 비행 스케줄이 취소되거나, 먼저 취소된 항공기의 연결편이 취소된 경우 등이다.

항로도 통제됐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국 98개 항로 170척 중 제주∼목포, 제주∼완도, 제주∼부산, 여수∼거문, 녹동∼거문 항로 등 전국 66개 항로 92척의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한림∼비양, 우도∼성산, 조하리∼송도 항로 등 유선 138척과 도선 52척도 운항이 통제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Football news:

맨체스터 시티는 리버풀을위한 챔피언 쉽 복도를 배치
모하메드 살라:나는 오랜 시간 동안 리버풀에 머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 리가 대통령:많은 사람들이 휴식과 일정에 대해 이야기하여 필드에 실패를 정당화하려고합니다
그리즈만 리바우두:세계 챔피언과 수백만 달러의 전송이 마지막 순간에 만 나오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의사 소치다드:심각한 부상에서 어린. 우리는 현재 수술 옵션을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클로프는 리버풀 챔피언이었습니다. 이제 당신의 차례입니다:게임 쇼 스포츠
발렌시아의 소유자의 딸:이 우리의 클럽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그것으로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팬들이 이해 못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