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테슬라 주가 600달러 붕괴… 서학개미 ‘잠못드는 밤’

시총 한달여만에 300조원 줄어
크게보기
주당 900달러에 육박하던 미국 전기자동차회사 테슬라의 주가가 석 달여 만에 600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테슬라에 9조 원 넘게 투자 중인 국내 ‘서학개미’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테슬라는 5일(현지 시간) 미 뉴욕 증시에서 3.78% 하락한 597.95달러(약 68만 원)로 장을 마치며 지난해 12월 3일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올해 1월 26일 사상 최고치(883.09달러)보다 285.14달러 하락한 것이다. 시가총액도 8370억 달러(약 945조 원)에서 5740억 달러로 떨어졌다. 한 달여 만에 300조 원가량이 증발한 셈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미국 국채 금리가 오르며 글로벌 증시가 출렁이고 있는 가운데 테슬라가 다른 기술주들에 비해 영향을 더 받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주가 상승폭이 워낙 가팔랐고, 미 국채 금리 상승으로 차입비용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등 기존 완성차 회사들이 전기차(EV)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고 있어 경쟁이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국내에선 테슬라 주가와 관련해 “거품 붕괴”라는 전망과 “추가 매수 기회”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테슬라 주가 600달러 붕괴… 서학개미 ‘잠못드는 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아스날이 슈퍼 리그에 불려서는 안되는 아르테타:우리는 세계 최고의 클럽 중 하나입니다. 부인할 수 없는 이야기
맨시티는 17 세 윙어 플루미넨스 카이키를 1200 만유로에 양도하기로 했습니다
Fonseca1:1Atalanta:로마에서 두 번째로 절반과 캐릭터를 보였
5 년 전,e 스포츠는 자체 슈퍼 리그를 구축하고있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선수들의 불만으로 인해 실패했습니다
Keylor 나바스가 최고의 리그 1 플레이어에서 월
로저스에서 3-0 으로와 웨스트 브롬:Leicester 을 재생할 수 있습이 훨씬 더
상트 페테르부르크의 추가 유로 경기에 대한 소로킨:결정은 정치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한다. 는 동안 그것은 받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