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트럼프의 굴욕… 은행계좌 끊기고 계약 파기 당해

은행측 거래해지 이유는 안밝혀
PGA “브랜드 이미지 손상 우려”
대회 장소 ‘트럼프 골프장’서 바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굴욕이 이어지고 있다. 퇴임 후 둥지를 튼 플로리다 지역은행이 계좌 폐쇄를 통보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트럼프 일가의 사업 또한 큰 타격을 입었다. 6일 전대미문의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그와 관계를 끊는 기업 및 단체도 속출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뱅크스 유나이티드는 21일 “트럼프 전 대통령과 더 이상 예금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전인 2015년부터 이 은행에 계좌를 설치했고 2020년 말 기준 두 개 계좌에 최소 510만 달러에서 최대 2520만 달러의 예금을 보유했다. 은행 측은 구체적인 거래 해지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재단에 3억 달러를 대출해준 도이체방크, 개인 자금 530만 달러가 예치된 뉴욕 시그니처뱅크 등도 잇달아 그의 계좌를 닫거나 거래를 해지하겠다고 밝혔다. 유일하게 남은 거래처인 캐피털원 측은 폐쇄 계획을 묻는 WP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13일 민주당 소속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럼프그룹과의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트럼프그룹은 시와 스케이트장, 골프장 등 운영 계약을 맺고 연 17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당초 2022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소유한 뉴저지주 골프장에서 대회를 열기로 했던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역시 “브랜드 이미지에 손상을 줄 수 있다”며 계획을 취소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트럼프그룹의 수익이 2억7800만 달러를 기록해 2019년(4억5000만 달러)보다 38% 감소했다고 21일 보도했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골프장, 호텔 사업의 수익성이 크게 떨어졌다고 평가했다.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트럼프의 굴욕… 은행계좌 끊기고 계약 파기 당해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끝날 때까지 타이틀을 놓고 싸울 것입니다. 아직 많은 성냥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경기장에서도 때로는 아무 것도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스탠드에는 라디오,비둘기,쌍안경이있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1 차전에서 더 좋았고 레알 마드리드는 2 차전에서 더 좋았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결과. 벤제마에 그리는
지단은 레알 마드리드-246 의 머리에서 게임의 수에 델 보스크와 동일합니다. 만 무 노즈는 더있다-605
만 리버풀고 20 팀 리그 1 그들이 득점하지 않은 집에서 재생하기 때문에서 2021 년 최고 5 개의 유럽 리그
리버풀의 카라거:그들은 이제 심리적으로 왜소합니다. 이러한 게임이 없
리켓슨 곤잘레스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맞 레알 마드리드:그것은 낮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