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트롯신' 정용화, I'm sorry 열창 "본캐 로커 복귀"…안방 시원하게 만든 여름 노래 랜선킹

정용화가 오랜만에 로커로서의 모습을 선보였다.

5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이하 '트롯신')에서는 전설들이 여름 노래로 랜선킹을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먼저 진성이 무대에 올랐다. 그리고 관객들은 각 전설들에 어울리는 색 부채를 들고 응원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진성은 '울 엄마'를 열창하며 특유의 흥을 뽐냈다. 이어진 무대는 주현미가 준비한 '잠깐만'. 특히 주현미는 최근 선보인 타 장르 무대가 아닌 자신의 히트곡을 여유롭게 열창해 감탄을 자아냈다.

무대가 진행될수록 관객들의 환호도 커져갔다. 이를 보던 장윤정은 "진짜 관객들이 보고 싶다"라고 했다. 그러자 김연자는 지난 해외 버스킹 무대를 그리워했다. 이에 장윤정은 "국내에서라도 공연을 하고 싶다. 사람들을 못 보니까 환자가 되는 거 같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설운도는 '사랑이 이런 건가요'를 열창했다. 파란색 무대에 파란색 부채 물결은 보는 이들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정용화는 오랜만에 트로트가 아닌 자신의 곡을 선보였다. 씨엔블루의 'I'm sorry'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그는 직접 일렉기타까지 연주하며 본업인 로커로서의 모습으로 돌아와 관객들을 흥분하게 만들었다. 그의 열정적인 무대는 전설들까지 흥이 오르게 만들었다. 전설들은 정군의 박력 넘치는 무대에 감탄을 연발했다.

장윤정은 도입부부터 바다를 연상시키는 '올래' 무대를 준비했다. 장윤정은 시원한 의상에 댄스까지 선보이며 청량한 무대를 완성시켰다.

김연자는 '아모르파티'로 무대를 단숨에 휘어잡았다. 그는 무대 내내 넘치는 에너지를 뽐내며 특유의 망토 돌리기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 무대는 남진이 장식했다. 그는 '남자다잉'을 선곡해 남성미를 뽐냈다. 또한 그는 후배들이 미션으로 준 손가락 하트 미션을 무사히 수행해 감탄을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Football news:

Mane 에 케파의 실수:을 알고 그는 몇 가지 옵션을 때 그는 공입니다. 그는 실수를,나
베일은 토트넘에서 부활 할 것인가?
Tiago 파산 프리미어 리그에 기록하 75 도움 당 반 시간 이상 어떤 첼시 플레이어에서 일치하는 전체
패치에서 선장:라모스가 최상의 가능한 옵션
조르지뉴가 첼시에 대한 페널티 킥을 얻지 못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앨리슨은 히트 첫 번째 11-야드에 대한 리버풀
마네는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첼시를 상대로 2 번 승리를 거뒀다. 쿠티뉴와 맥마나만 만이 할 수 있었다
티아고 데뷔한 리버풀,교체 헨더슨에서의 일치에 대한 첼시